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상회담 날짜 확정 예정"…대표단 판문점으로 출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상회담 날짜 확정 예정"…대표단 판문점으로 출발
  • 정영훈 기자
  • 승인 2018.03.29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은 29일 오전 10시부터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개최한다. (사진/통일부)

(내외뉴스=정영훈 기자) 남북은 오늘(29일) 오전 10시부터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개최한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남북회담본부에서 회담장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정상회담 날짜가 정해지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예정하고 북측과 협의 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조 장관은 “4월 말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북측과 잘 협의하고 오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 비핵화'와 관련,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저희가 1월 9일 고위급회담과 그 뒤에 고위급 대표단이 오고 특사가 교환 방문하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의제로 논의돼왔고 앞으로도 중점을 두고 논의할 의제"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정상회담이 하루에 끝나지 않을 가능성에 대해 "현재까지는 여러 가능성 두고 북측과 협의하겠지만 그런 부분은 협의해나가면서 판단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이 이끄는 우리 대표단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등 3명으로 꾸려졌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과 김명일 조평통 부장 등 3명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