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7.15 일 02:21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드 반대 단체·국방부 사드 장비 반입 협상 결렬
▲지난 12일 사드 반대 단체 회원과 일부 주민들이 경북 성주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기지 앞 진밭교 위에서 알루미늄 파이프로 격자 틀을 만들고 그물을 감싼 채 연좌 농성을 하고있다. (사진/연합뉴스)

(내외뉴스=정영훈 기자) 국방부와 사드 반대단체가 16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내 공사 장비 추가 반입을 두고 협상을 했지만 결렬됐다. 사드반대 단체가 사드 기지 내 장비 반입 뿐 아니라 노후 장비 반출 등 일체의 통행을 반대하고 있어 향후 협상 등의 과정에서도 진통이 예상된다.

이날 사드 반대단체 대표 2명과 국방부 관계자 3명은 오전 10시부터 1시간 15분 동안 경북 성주군 초전면에서 사드 장비·자재 추가 반입을 두고 대화했지만, 지난 12일 사드기지에서 주한미군 장비만 반출된 점을 놓고 설전을 벌이다가 자리를 뜬 것으로 확인됐다.

소성리사드철회성주주민대책위원회 등 사드 반대 6개 단체는 전날 “국방부는 지난 12일 사드기지에서 트레일러 12대로 주한미군 장비 15대를 빼냈고 이는 약속 위반”이라고 밝혔다.

사드 반대 단체는 “군 당국이 ‘트레일러로 기지 내 중장비를 반출한다. 작년 11월에 들어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드기지에서 민간 장비가 아닌 주한미군 장비만 트레일러 12대로 빼낸 것은 약속 위반"이다며 국방부에 경위 설명과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사드기지 내에는 주한미군의 중장비 뿐 아니라 지난해 11월 민간에서 임대한 장비도 포함돼 있다. 

반면 국방부 측은 "민간 장비만 반출한다는 것을 약속한 바 없다"고 주장하며 “지난 12일 사드 반대 단체에 활용을 못하는 노후한 중장비를 빼내겠다고 이야기를 했다"며 "약속을 어긴 것이 아니라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지난 12일 트레일러가 들어갈 때 현지 민간업자들이 사드 반대 단체의 반발이 심해 민간 장비에 대해서는 잔류시키겠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한국군 한국민간장비들이 내려오지 않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1일에는 사드 반대 단체 측에 "12일 건설 장비를 반입하겠다"고 미리 알렸고, 결국 사드 반대 단체와 일부 주민의 시위에 막혀 건설 자재와 장비 반입에는 실패했다.

 

정영훈 기자 yhjung@nwtn.co.kr

<저작권자 © 내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