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8.20 월 17:18
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행정부
2018 남북정상회담장 공개...'환영과 배려, 평화와 소망'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판문점 평화의 집, 두 정상이 마주앉게 될 테이블. (사진/청와대)

(내외뉴스=정옥희 기자) 오는 27일 '2018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판문점 평화집에, 두 정상이 마주앉게 될 회담장 모습이 공개됐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25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환영과 배려, 평화와 소망'이라는 주제로 미술품을 선정했다"며 "그림 하나에도 이야기와 정성을 담았다"고 밝혔다.

회담장을 포함해 평화의 집에 새롭게 비치된 전체 가구들은 호두나무 목재를 주재료로 사용했다. 고 부대변인은 "휨이나 뒤틀림이 없는 신뢰로 맺어진 남북관계를 기원하고,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현장의 원형 보전에 적격인 재료를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공개된 회담장은 성공적 회담을 통한 한반도 평화 정착을 기원하는 의미를 지닌 다양한 미술품이 눈길을 끌고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나 기념사진을 촬영하게 될 1층 로비 정면에는 민정기 작가의 '북한산'이 걸렸다. 

고 부대변인은 "처음으로 남한 땅을 밟는 북측 최고 지도자를 서울 명산으로 초대한다는 의미로, 서울에 있는 산이지만 이름은 '북한'산이라는 점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1층 정상 접견실 내 병풍은 세종대왕기념관이 소장한 '여초 김응현의 훈민정음'을 재해석한 김중만 작가의 사진 작품 '천년의 동행, 그 시작'을 배치했다.   

김 작가는 문 대통령 성(姓)의 'ㅁ'을 푸른색으로, 김 위원장 성의 'ㄱ'을 붉은색으로 강조해 두 정상이 서로 통하기를 소망하는 뜻을 작품에 담았다고 전했다.

접견실 정면에는 박대성 작가의 '장백폭포'와 '일출봉'이 놓였다. 국토의 남북단에 있는 백두산 장백폭포와 제주 성산일출봉 그림을 한 데 모아놓은 것이다.

두 정상이 주요한 의제를 다룰 2층 회담장에는 폭이 2,018mm의 테이블이 놓여있고, 회담장의 배경이 될 출입문 맞은편 벽에는 금강산의 높고 푸른 기상을 담은 신장식 화백의 작품 '상팔담에서 본 금강산'이 걸렸다.

고 부대변인은 "2008년 이후 다시 가지 못하는 금강산은 누구나 다시 가고 싶어하는 명산"이라며 "남북 화해와 협력의 상징인 금강산을 회담장 안으로 들여 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소망했다"고 말했다.

또 회담장 입구 양쪽 벽면에는 이숙자 작가의 '청맥, 노란 유채꽃'과 '보랏빛 엉겅퀴'가 좌우측에 배치됐다. 강인한 생명력을 나타내는 푸른 보리로 우리 민족을 시각화 하며 희망적인 분위기를 살렸다.

3층 연회장 헤드테이블 뒤에는 신태수 작가의 '두무진에서 장산곶'이 걸렸다. 북한과 마주한 서해 최북단 백령도의 해안가를 묘사한 회화로, 서해를 평화의 보금자리로 만들고자 하는 의도를 담았다.

이밖에 연회장 밖 복도에는 이이남 작가의 '고전회화 해피니스'와 '평화의 길목'을 놓았다. 액정표시장치(LCD)에 고전 회화를 띄우는 형식의 디지털 작품이다.

고 부대변인은 "무릎이 닿을 만큼 함께 할 남북 정상에게 이 상징적 공간이 소리 없이 말을 걸게 했다"며 "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세세한 부분까지 정성을 다해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정옥희 기자 jungoh@nwtn.co.kr

<저작권자 © 내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