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 한 송이
들꽃 한 송이
  • 배동현 시인
  • 승인 2018.08.13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들꽃 한 송이   -  시인 배동현

 

그저 발길 닿는 대로

툭툭 걷어차며 지나왔는데

 

뭔가 좋은 것만 보려

애태웠는데

 

한 뼘 텃밭도 없는 주제에

어깨 힘주고 어깃장 놓으며

그저 그렇게 살아왔는데

 

비탈진 그늘에 숨어

홀로 숨죽이고 자라선지

못 견뎌 터져 피어나는 울음

 

어쩌면 새살로 돋아나는

이름 없는 들꽃 한 송이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