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첫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
도내 첫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
  • 박영길A 기자
  • 승인 2018.11.0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감 조기유행 대비, 미리 예방접종 맞아야
감기 걸리지 않도록...
▲전라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올 겨울 도내에서 처음으로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독감에 대한 도민의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내외뉴스 자료실)
▲전라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올 겨울 도내에서 처음으로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독감에 대한 도민의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내외뉴스 자료실)

(내외뉴스=박영길A 기자) 전라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올 겨울 도내에서 처음으로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독감에 대한 도민의 주의를 당부했다.

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운영하는 인플루엔자 및 급성호흡기바이러스 실험실 표본감시사업에서 도내 호흡기환자에 대하여 호흡기질환 원인바이러스를 규명하고 유행추이를 파악하고 있다.


2018-2019절기 인플루엔자 및 급성호흡기바이러스 실험실 표본감시사업을 수행하던 중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1건이 검출됐다.

이번에 검출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5일 7일 사이에 전주, 부안 지역에 내원한 환자 21명의 검체 중에서 검출된 것으로 인플루엔자 Apdm09형 바이러스로 확인됐다.

인플루엔자 Apdm09형 바이러스는 인플루엔자 A형, 인플루엔자 B형과 더불어 우리나라에 매년 검출되고 있는 바이러스로 2018-2019절기가 시작된 후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검출됐다.

연구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절기 인플루엔자바이러스 첫 검출 시기는 작년보다 3주 정도 앞당겨진 것으로 바이러스 검출시기가 빨라진 만큼 인플루엔자 유행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하면서 ”백신은 접종 후 예방효과가 2~4주 걸리는 것을 고려해 유행 시기에 앞서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인플루엔자는 급성 호흡기 감염 질환으로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의 분비물을 통해 쉽게 감염이 일어나므로 예방을 위해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과 기침 에티켓을 잘 지키고 인파가 많이 몰리는 곳은 피하는 것이 인플루엔자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