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청년 예산 전년比 3배 증가…온·오프라인 청년지원플랫폼 조성
영등포구, 청년 예산 전년比 3배 증가…온·오프라인 청년지원플랫폼 조성
  • 박재현 기자
  • 승인 2019.02.07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이 2월 1일 열린 청년 타운홀미팅에서 대학생들과 청년정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내외뉴스=한병호 기자) 영등포구가 올해 청년들의 행복한 사회진입과 능동적인 자립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대대적인 청년지원 사업을 펼친다.


이를 위해, 올해 청년정책 예산을 전년도 2억 6800만원에서 8억 1600만원으로 3배 늘리고, 2017년 7월 신설된 청년지원팀을 구정 전략사업들을 총괄 추진하는 미래비전추진단 소속으로 재배치했다.

이는 사회구조적 문제인 청년문제 해결을 위한 보다 심층적인 지원과 함께 청년 욕구에 맞춘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청년이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는 정책 변화를 이끌어 낼 계획이다.

올해 가장 큰 변화는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청년지원플랫폼 조성이다. 구는 옛 당산동2동 주민센터 청사를 리모델링해 청년활동 거점공간인 ‘무중력지대-영등포’를 오는 7월 개관한다.

청년을 구속하는 사회의 중력에서 벗어나 청년들이 자유롭게 활동하기를 바라는 의미를 담은 ‘무중력지대’는 청년들만의 쉼터이자 청년활력을 일으킬 공간이 될 것이다. 규모는 연면적 467㎡, 지상 2층으로 청년 공용공간인 코워킹스페이스, 회의실, 세미나실, 팟캐스트실 등이 마련돼 있다.

청년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으로 ‘청년 이슈 포럼’, ‘일일 테마특강’, ‘네트워킹 모임’, ‘청년 마음건강검진’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청년들의 자기주도적 취업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무중력지대와 연계한 온라인 청년공간 ‘청년 정책소식’을 구축한다.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청년 일자리종합정보를 공유하는 온라인플랫폼으로 민·관 쌍방향 소통을 지원하고 청년 취·창업을 효과적으로 연계할 계획이다.

청년의 취업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취·창업지원 교육 프로그램도 활성화된다. 건축 기술자 양성을 위한 ‘영등포청년건축단’을 시작으로 글로벌 IT인재 양성을 위한 ‘청년핀테크’,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스마트앱 개발자’ 등 4차산업 관련 교육과정을 확대해 청년들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제고할 전망이다.

한편, 구는 지난 1일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고 내실 있는 청년정책 추진을 위해 ‘청년 타운홀미팅’을 개최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영등포구 대학생 50명과 함께 진솔한 대화와 토론을 통해 현안 청년문제의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톡톡 튀는 청년들의 창의적인 의견들을 수렴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도전과 실패를 반복하는 청년들이 지역사회 안에서 다시 일어서고 도약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며 “청년들이 온·오프라인의 경계를 넘어 자유롭게 소통하고 자신의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청년활동의 사회적 기반을 형성해 가겠다”고 전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