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나경원, 한국당 대북특사 파견…코미디, 개그 망언"
바른미래 "나경원, 한국당 대북특사 파견…코미디, 개그 망언"
  • 이기철 기자
  • 승인 2019.03.12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김수민의원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김수민의원실)

(내외뉴스=이기철 기자) 바른미래당이 12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가 교섭단체 연설에서 "직접 굴절 없는 대북 메시지 전달을 위해 대북특사를 파견하겠다"고 언급한 데 대해 "앞뒤가 안 맞는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한국당이 보내는 대북특사를 북한 측에서 얼마나 좋아하고 반길 것인가. 이런 개그 망언이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에 무슨 도움이 되겠는가"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 논의가 지연되고 있는 것에 대해선 "국민이 한국당에 듣고 싶어하는 사과는 미세먼지나 일자리 문제가 아니다"라며 "5‧18 망언에 대한 사과를 듣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대표의 말처럼 ‘잘못을 시인하는 용기’가 필요한 쪽은 한국당"이라며 "용기 이전에 인간으로서의 기본적인 양심을 필요로 한다는 사실로 알아두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빗댄 것과 관련, "품위도 없는 싸구려 비판"이라며 "한국당의 신중치 못한 발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나 원내대표가 ‘좌파독재’를 크게 걱정하고 있다면 바른미래당은 국회에서의 ‘극우파독재’를 걱정한다"며 "제1야당으로서 정책대안으로 승부를 거는 것이 아니라 이데올로기 장사에 올인하는 모습이 안타까울 뿐이다"라고 꼬집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연설을 통해 "북한이 비핵화에 나서다면 담대하고 획기적인 대북 지원에 나서겠다고 직접 김정은 정권에 전하겠다"며 "북한에 특사를 직접 파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을 향해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다"며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은 위험한 도박"이라며 "청와대 안보실장, 외교부 장관, 국정원장을 교체하고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