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논 타작물 재배 생산지원 확대
부여군, 논 타작물 재배 생산지원 확대
  • 이종길 기자
  • 승인 2019.03.14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논 타작물 재배 생산지원 확대

(내외뉴스=이종길 기자) 부여군은 논에 벼 대신 다른 소득 작물을 재배해 타 작물 식량자급률을 제고하고 쌀 과잉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은 논에 벼 대신 타작물을 1,000㎡이상 재배할 경우 작물별로 1ha당 평균 340만원의 소득을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군은 766ha규모의 논에 타 작물 재배 전환을 목표로 삼고 상대적으로 수급에 영향이 적거나 판로가 잘 마련된 두류, 조사료를 중심으로 2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원금액은 일반·풋거름작물 340만원/ha을 기준으로 조사료의 경우 2018년 400만원에서 2019년 430만원으로, 두류는 2018년 280만원에서 2019년 325만원으로 인상해 지원하고 특히 올해는 휴경농지를 포함해 확대 지원한다.

지원대상농지는 2018년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에 참여해 지원금을 수령하였거나, 2018년 벼 재배 사실이 확인된 농지로 수급관리가 필요한 무, 배추, 고추, 대파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을 희망하는 이는 신청서 및 약정서를 작성해 오는 6월 28일까지 농지소재지 읍면 행정복지센터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과 연계, ha당 250만원의 단가로 논 전작화를 위한 기반정비 및 시설장비 등을 추가로 지원하는 등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성과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으며, 많은 농업인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