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 키트' 2만 점 전국 보급
농진청,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 키트' 2만 점 전국 보급
  • 박재현 기자
  • 승인 2019.03.20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과 21일 분양 후 이달 하순 시군 농업기술센터 통해 농가 보급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 키트 검사.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 키트 검사.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내외뉴스=박재현 기자) 농촌진흥청은 농업 현장에서 쉽고 빠르게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진단 키트 2만 점을 20일과 오는 21일 이틀간 전국으로 분양한다.


바이러스 진단 키트는 현장에서 2분 내에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는 휴대용 진단 도구로 식물체에서 딴 잎을 으깬 후 그 즙액을 떨어뜨려 확인하는 방식이다. 수박, 오이, 멜론, 고추, 토마토 등 채소작물 총 10품목에 활용할 수 있다.

진단 키트는 총 15종, 2만여 점으로 농가는 해당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도 농업기술원에 문의하면 진단을 받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원예작물에 큰 피해를 입힐 수 있는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해마다 1종 이상의 진단키트를 개발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 개발한 멜론괴저반점바이러스 수박분리주 진단키트를 추가했다.

멜론괴저반점바이러스 수박분리주는 잎과 열매에 반점이 생기거나 조직이 죽으면서 상품성을 잃게 된다. 종자나 토양에 옮는 바이러스가 발생할 경우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은 올해에 수박 등 박과작물 바이러스 3종을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키트를 개발해 내년부터 본격 보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최병렬 원예특작환경과장은 "우리 기술력으로 개발한 바이러스 진단키트의 수입 대체 효과는 지난해 기준 약 17억 원에 이른다"며 "농업 현장에서 제때 알맞게 활용함으로써 바이러스병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농가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