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창업 5년 미만 34개 스포츠 기업 성장 지원
문체부, 창업 5년 미만 34개 스포츠 기업 성장 지원
  • 박재현 기자
  • 승인 2019.04.1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스포츠산업 전문 창업기획자 사업 시행, 지원 규모 2배 확대
▲문화체육관광부는 예술경영지원센터와 함께 국내 공연시설 및 단체의 운영 현황과 실적을 조사한 ‘2018 공연예술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내외뉴스 최유진 기자)
▲(사진=내외뉴스 최유진 기자)

(내외뉴스=박재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함께 스포츠 창업기업의 초기 안착과 성장궤도 진입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창업기획자 사업을 시행한다.


문체부는 지난 2014년부터 예비 창업자 및 창업 3년 미만인 사업자 등을 대상으로 스포츠 분야의 혁신 창업을 지원해 2018년까지 총 108개 창업기업을 육성한 바 있다. 다만, 해당 사업은 기업의 창업단계까지만 지원하고 후속 지원은 없어 창업기업의 지속적 성장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문체부는 스포츠 분야 초기 창업기업들의 현장 고충과 정책제안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지난 2017년부터 초기 창업기업들의 성장궤도 진입을 지원하는 스포츠산업 전문 창업기획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5년 미만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보육기업을 선발하고, 창업기획자를 통해 6개월 동안 사업모델 분석, 컨설팅, 멘토링 등, 맞춤형 전문보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아울러 창업기업의 사업모델을 보완하고, 기술개발을 위한 사업화 지원금 3500만 원을 기업에 직접 지원한다.

2018년에는 17개 기업을 지원해 총매출액 17억 원 이상 증가, 신규 일자리 28개 창출, 지식재산권 18건 출원, 자금 및 투자유치 30억 원 달성 등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올해 창업기획자 사업은 운영 기관을 기존 3개소에서 4개소로 확충하고, 지원 규모도 2배로 확대했다.

사업 신청은 문체부가 선정한 창업기획자 4개소에서 접수하며, 프로그램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기관별로 유선으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