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비건, 北과 대화 가능성 시사..."협상 복귀할 수 있는 문 열려있다"
美 비건, 北과 대화 가능성 시사..."협상 복귀할 수 있는 문 열려있다"
  • 정옥희 기자
  • 승인 2019.05.1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면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면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내외뉴스=정옥희 기자)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북한이 협상으로 복귀할 수 있는 문이 여전히 열려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10일 오전 비건 대표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50분부터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나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포함한 한반도 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강 장관은 "북측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는 남북관계 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라고 우려하며 "남·북·미 간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진지한 대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비건 대표는 "한·미 간 소통과 협력을 지속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강 장관과 비건 대표는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추진 방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