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6월 말 방한...비핵화 및 한미동맹 강화 논의
트럼프, 6월 말 방한...비핵화 및 한미동맹 강화 논의
  • 정영훈 기자
  • 승인 2019.05.16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한 서명식을 가졌다.  2018.09.24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관한 서명식을 가졌다. 2018.09.24 (사진=청와대)

(내외뉴스=정영훈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말 한국을 방문해 완전한 비핵화와 한미동맹 강화를 논의한다고 청와대가 16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6월 말 개최되는 G-20(20개국) 정상회의 참석 계기에 방한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2017년 11월 이후 1년 6개월 만이다.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 4월 워싱턴 한미 정상회담 이후 약 2개월 만이며, 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이다.

고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형식과 기간과 관련해 "방한 형식과 기간 등에 대해서는 지금 단계에서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이 없다"며 "앞으로 한미간 외교경로를 통해서 협의해 나가야 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북한과의 협상이 중단된 상태에서 이번 한미 정상간 회담을 통해 비핵화 대화 재개를 위한 실질적인 해법을 내놓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