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김정숙 여사, 황교안 대표 악수 고의 생략' 주장에 "의도 못됐어"
탁현민, '김정숙 여사, 황교안 대표 악수 고의 생략' 주장에 "의도 못됐어"
  • 이화정 기자
  • 승인 2019.05.21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wn내외방송 뉴스 영상
▲nwn내외방송 뉴스 영상 캡처

(내외뉴스=이화정 기자)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자문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일부러 악수를 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 "그 의도가 참 못됐다"고 밝혔습니다.

탁 위원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여사님과 악수를 나누지 못해 아쉬웠다면 그만 일 것"이라며, "굳이 저런 황당한 의미를 부여해 대통령님과 여사님을 깎아 내리려는 그 의도가 참 못됐다"고 말했습니다.

탁 위원은 "행사 참석 전·후 대통령과 여사의 동선은 전열의 참석자들과 악수를 나누는 것으로 시작하고 끝이 난다"며, "앞선 대통령의 이동시간에 따라 여사가 미처 악수를 나누지 못할 때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