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 대통령, '누구 편이냐' 다그치는 모습"
나경원 "문 대통령, '누구 편이냐' 다그치는 모습"
  • 정영훈 기자
  • 승인 2019.06.07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내외뉴스=정영훈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7일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김원봉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분열과 갈등의 정치로 정치권과 국민에게 '누구 편이냐' 다그치는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우리 정치를 계속 싸움판으로 만들기 위해 보수 우파가 받아들일 수 없는 발언으로 야당의 분노와 비난을 유도한다는 느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자극적이고 위험한 발언을 이어오고 있다"며 "3·1절 경축사에서 빨갱이란 단어를 쓰며 적대적 역사 인식을 표출했고 5·18 기념사에선 독재자 후예란 표현을 썼으며 현충일에는 김원봉을 추켜세우는 발언을 했다"고 말했다.

또 "겉으로는 통합을 내걸지만 실제로는 균열을 바라고, 대화를 얘기하지만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며 "이는 네 편과 내 편으로 갈라치는 정치"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에서 목숨 걸고 싸운 모친과 아내 등을 초청해 놓고 김정은과 손을 맞잡은 사진이 담긴 책자를 나눠줬다"며 "인간의 기본적 도리마저 저버린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