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대북지원 800만 달러 이르면 오늘 국제기구에 전달
통일부, 대북지원 800만 달러 이르면 오늘 국제기구에 전달
  • 이기철 기자
  • 승인 2019.06.11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통일교육원은 지난 2일부터 오는 11일까지 열흘 간 해외 차세대 신진학자를 초청하여'2018 해외 신진학자 통일 아카데미'를 진행한다.(사진/내외뉴스 자료실)

(내외뉴스=이기철 기자) 정부가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는 사업에 지원하기로 한 800만 달러(94억여원)를 이르면 오늘(11일) 국제기구에 송금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빠르면 오늘, 내일 정도 입금하는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WFP와 유니세프가 지원 자금을 가지고 북한 현지에서 사업을 집행할 시점 관련해서는 "내부 프로세스에 따라서 입금 후 사업집행까지 시간이 필요하다"며 "국제기구가 나름대로 시급성을 감안해 단축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통해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과 유니세프의 북한 모자보건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에서 총 800만 달러를 무상 지원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이번에 지원되는 800만 달러 중 450만 달러는 WFP의 북한 영양지원사업에 사용된다. WFP는 이 돈으로 영양강화식품 등을 준비해 탁아소와 고아원 등의 영유아와 임산부 등에게 나눠줄 계획이다.  

나머지 350만 달러는 유니세프의 모자보건 및 영양사업에 사용된다. 유니세프는 아동과 임산부 등에게 치료식과 필수의약품, 미량영양소복합제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대북지원과 별개로 대북 식량지원에 대해서는 "계속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