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00세를 맞은 김 병 표 씨 두 딸 내외 가족이 부모시고 효도관광
올해 100세를 맞은 김 병 표 씨 두 딸 내외 가족이 부모시고 효도관광
  • 김창호 기자
  • 승인 2019.06.29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수 최고령 관광객 가족 환영 인사
백세나이에 울릉도까지 관광온 노부를 울릉 군수가 환영인사를 하고있다.(사진=울릉군청)

(내외뉴스=김창호 기자) 울릉군은 27일 사동에서 울릉군수와 관계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100세 관광객 방문을 기념하여 꽃다발 및 기념품을 전달하고 최고령 관광객 가족을 환영했다.

이날 최고령 관광객은 1919년생으로 올해 100세를 맞은 대구에서 온 김병표씨로 두 딸 내외 가족이 짬을 내어 고령의 부모를 모시고 효도관광 차 2박3일 일정으로 울릉도·독도를 방문했다.

100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배를 타고 먼 여정을 온 노부는 “뜻하지 않은 환영인사와 잊지못할 추억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관광객 연령대도 다양해지는 만큼 맞춤형 관광 서비스를 제공하여 관광객 한분 한분 울릉도 방문길이 즐겁고 감동적인 여정이 될 수 있도록 전 울릉군민과 함께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문기념 이벤트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