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검찰 개혁 깊이 공감…정치와 타협하지 않을 것"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검찰 개혁 깊이 공감…정치와 타협하지 않을 것"
  • 이기철 기자
  • 승인 2019.07.0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마친 뒤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마친 뒤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내외뉴스=이기철 기자)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 후보자는 8일 국회에서 열린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검찰이 국민의 공복임을 한시도 잊지 않고 국민의 입장에서 무엇이 최선인지 살펴 검찰의 조직과 제도, 체질과 문화를 과감하게 바꿔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자는 "검찰이 권력 앞에 흔들리고 스스로 엄격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무겁게 여긴다"며 "저를 비롯해 검찰 구성원 모두는 검찰이 크게 바뀌어야 한다는 데 깊이 공감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자는 또 "형사사법 시스템은 국민의 권익과 직결되므로 한 치의 시행착오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며 "국회 논의과정에서 검찰은 형사법집행의 전문성과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오로지 국민의 관점에서 성실하고 겸허하게 의견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권 조정은 이미 입법과정에 있고 그 최종결정은 국민과 국회의 권한임을 잘 알고 있다"며 "검찰은 제도의 설계자가 아니라 정해진 제도의 충실한 집행자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입법과정에 지나친 개입은 자제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자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에 대한 의지도 밝혔다. 정치적 사건과 선거 사건에 있어서 어느 한 편에 치우치지 않고 법과 원칙에 충실한 자세로 엄정하게 처리하겠다며 "국민의 눈높이와 동떨어진 정치 논리에 따르거나 타협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향후 검찰 수사정책 방향과 관련해 ‘헌법 가치 수호’에 중점을 두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윤 후보자는 "기본적 헌법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를 더욱 굳건히 하고, 공정한 경쟁질서와 신뢰의 기반을 확립하는 데 형사법집행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