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분노케 한 DHC "日 본사와 협의해 13일(오늘) 입장 발표하겠다"
국민 분노케 한 DHC "日 본사와 협의해 13일(오늘) 입장 발표하겠다"
  • 정다연 기자
  • 승인 2019.08.13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DHC 로고 (사진=DHC 홈페이지)
▲ DHC 로고 (사진=DHC 홈페이지)

(내외뉴스=정다연 기자) '혐한 방송'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일본 화장품 기업 DHC가 논란과 관련해 13일 입장을 밝힌다.

DHC 코리아 관계자는 이날 "발표 시간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일본 본사와 협의해 오늘 안으로 발표할 예정"이라며 "현재 해당 팀(마케팅)내에서 계속 회의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0일 DHC의 유튜브 채널 'DHC 텔레비전'은 시사프로그램 '도라노몬 뉴스'를 통해 출연자들의 혐한 발언을 여과 없이 내보냈다.

해당 방송에서 한 출연자는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니까 일본은 조용히 두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출연자는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 하지 못해서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 지금의한글이 됐다"면서 역사를 왜곡했다.

또한 일본 내 전시에서 제외돼 논란을 빚고 있는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서는 "제가 현대미술이라고 소개하면서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거냐"는 막말까지 서슴지 않았다. 

이에 국내 소비자은 크게 분노했고 DHC를 퇴출하자는 운동이 빠르게 확산됐다. 특히 SNS에서는 '#잘가요DHC'라는 해시태그를 붙인 게시글이 쏟아지고있다.

소비자들의 분노가 커지자 올리브영, 랄라블라, 롭스 등 국내 헬스앤뷰티(H&B) 스토어들은 DHC 제품의 판매를 중단했다.

더불어 DHC의 전속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정유미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역시 이에 대해 12일 공식 입장을 내고 "이번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 정유미의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한 상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DHC와 재계약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 DHC 모델로 활동했던 배우 정유미 (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 DHC 모델로 활동했던 배우 정유미 (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