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만’ 나선 홍콩 주말 시위, ‘화이비 집회’로 평화 모드
‘170만’ 나선 홍콩 주말 시위, ‘화이비 집회’로 평화 모드
  • 모지환 기자
  • 승인 2019.08.19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위대, 경찰 양측 자제 분위기 속 ‘명분 잡기’ 여론전
강대강 구도로 ‘중국군 무력개입’ 우려는 현재진행형
18일 '송환법 반대 집회'에 참석한 홍콩 시민들(주최 측 추산 170만명)
▲ 18일 '송환법 반대 집회'에 참석한 홍콩 시민들(주최 측 추산 170만명). (사진=AP)

(내외뉴스=모지환 기자) 지난 18일 홍콩에서는 비가 오는 와중에도 대규모 시위가 이어졌다. 수십만 명(주최 측 추산 170만 명)이 참가한 이번 시위에서 홍콩 시민들은 빅토리아 공원에서 시내 중심부를 통과해 서쪽 지역으로 행진하며 느리게 움직이는 우산의 바다를 연출했다.

앞서 홍콩경찰은 빅토리아 공원 내 시위만 허가하고 거리행진은 불허했다. 하지만 집회 장소에 모인 인원이 늘어나면서 집회는 자연스럽게 거리행진으로 이어졌다.

홍콩시민들은 이날도 범죄인인도법(송환법)과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을 규탄했다. 다만 이번 대규모 시위는 평화적으로 진행됐으며, 경찰과의 물리적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다. 우려했던 중국군 역시 홍콩에 진입하지 않았다.

18일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열린 '송환법 반대 집회'에 참석한 홍콩 시민들
▲ 18일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열린 '송환법 반대 집회'에 참석한 홍콩 시민들. (사진=EPA/JEROME FAVRE)

이날 집회에는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연령과 계층의 사람들이 참가했는데, 특히 비가 내리는 날씨에도 아이들을 데리고 나온 부모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 시위대는 한 목소리로 송환법 철폐와 시위 구속자 석방 등을 요구했다.

이날 집회는 다소 폭력적으로 흐르던 최근 집회와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집회를 개최한 민간인권전선측이 먼저 평화와 비폭력을 전면에 내세웠다. 노약자들과 어린아이들을 대동한 부모들의 시위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평화와 비폭력 집회를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연일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며 위험한 상황이 계속되자 시위 참가자가 줄어들면서 민간인권전선측도 일정 부분 위기감을 느끼고 있었던 게 사실이다. 시위대는 이날 평화, 이성, 비폭력을 뜻하는 “화이비(和理非) 집회”를 반복해 강조했는데 최근 잇따른 폭력사태로 홍콩 내에서도 찬반 여론이 갈리고 있는 점과 중국에 즉각적인 개입 명분을 줄 것을 우려했다는 분석이다.

홍콩 경찰도 전과 달리 이날은 시위대의 가두행진을 불허했음에도 시위대가 집회가 끝난 뒤 행진을 시작했지만 물리적으로 이를 막지는 않았다. 결국 이날 시위는 양측이 별다른 충돌 없이 끝났는데, 이렇게 평화적으로 시위가 끝난 것은 4주 만의 일이다. 홍콩 정부 입장에서도 강경진압에 대한 서방세계를 중심으로 한 국제적 비난여론이 부담으로 작용한 듯 보인다.

'우산혁명' 18일 시위는 최근 집회와 달리 시종일관 평화적으로 진행됐다.
▲ '우산혁명' 18일 시위는 최근 집회와 달리 시종일관 평화적으로 진행됐다. (사진=Vincent Thian/AP)

하지만 이번 사태의 결과를 낙관적으로 전망하기에는 아직 이르다. 무엇보다도 홍콩 시위가 11주째 이어지고 있는 것은 홍콩 정부에 대한 불신에 기인한다. 캐리람 행정장관은 송환법이 다시 논의되는 일이 없을 것이라며 사실상 소멸 상태에 들어갔다고 말했는데 대다수 홍콩 시민들은 이를 믿지 않고 있는 것이다.

또 그동안 있었던 경찰의 폭력적 진압에 대한 불만도 적지 않았다. 시위대는 홍콩 경찰이 먼저 시위대에 폭력을 행사했으며 시위대를 진압한 경찰에 대한 수사가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많은 홍콩 젊은이들은 무력진압을 준비 중인 중국 정부에 대해서도 회피하지 않는 모습이다. 시위대는 홍콩 정부가 송환법을 완전 폐기하고 구속된 시위대를 석방할 것을 요구하고 있어, 당분간 강대강 흐름은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시위 사태도 계속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날 집회는 시위대와 경찰 모두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서 큰 충돌 없이 마무리됐지만, 앞으로 폭력시위가 재발할 경우 이를 빌미로 언제든 중국군이 무력 진압에 나설 공산이 커, 대규모 폭력사태와 인명피해에 대한 우려가 쉽게 사라지지 않고 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