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염문설 휩싸인 오연서에 사과했다"
"안재현, 염문설 휩싸인 오연서에 사과했다"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9.09.05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왼쪽) 배우 구혜선, (오른쪽) 모델 겸 배우 안재현 (사진=안재현 인스타그램)
▲ (왼쪽) 배우 구혜선, (오른쪽) 모델 겸 배우 안재현 (사진=안재현 인스타그램)

(내외방송=장진숙 기자) 모델 겸 배우 안재현이 자신의 염문설 관련 여배우로 지목된 오연서에게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보도 매체 이데일리에 따르면, 안재현의 최측근이 OSEN에 "안재현이 최근 오연서와의 루머가 불거지자 매우 미안해했다. 촬영장에서 오연서가 난감해하자 안재현이 사과하기도 했다"고 4일 밝혔다.

이어 "안재현과 오연서는 동갑내기로 편하게 지내고 있다. 그렇다보니 오연서가 오히려 안재현에게 여자의 입장으로 나무라기도 했었다"고 전했다.

그는 "우선 드라마에 출연하는 여배우와의 외도설은 절대 아니다"라며 "다른 여자들과 희희덕거리며 연락한 적도 없다. 일과 관련된 스태프들 외에는 따로 친분을 쌓은 여자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안재현의 호텔사진과 관련 "구혜선이 말한 '컴퓨터에서 발견된 다른 여자와 있는 사진'은 그가 직접 tvN '신혼일기'에서 말한 안재현의 전 여자친구 사진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스스로 예능 프로그램에서 밝힐 정도의 에피소드를 마치 결혼 후에 있었던 일인 것처럼 주장하고 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 배우 오연서 (사진=연합뉴스)
▲ 배우 오연서 (사진=연합뉴스)

앞서 구혜선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혼 사유는 안재현의 외도"라며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아프다"라고 글을 게재했다. 이어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가지고 있다.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안재현과 함께 MBC '하자있는 인간들'을 촬영하고 있는 동료 배우 오연서에게 불똥이 튀었다.

오연서 측은 "구혜선씨가 인스타그램에서 언급한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 및 기타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당사는 이런 추측성 글을 공식적인 SNS에 공개 게재한 구혜선씨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