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전 지사 상고 기각…징역 3년 6개월 최종 확정
안희정 전 지사 상고 기각…징역 3년 6개월 최종 확정
  • 이화정 기자
  • 승인 2019.09.10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방송 뉴스 영상
▲내외방송 뉴스 영상

(내외방송=이화정 기자) 여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법정 구속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대법원이 징역 3년 6개월 형을 확정 판결했습니다.

대법원 2부는 피감독자 간음,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추행 혐의 등으로 2심에서 징역 3년 6개월 형을 선고받은 안희정 전 지사의 상고심에서 2심 판결내용을 그대로 확정했습니다.

대법원은 "피해자 김지은씨의 진술에 신빙성과 일관성이 인정된다"며, 안희정 전 지사가 9 차례에 걸쳐 김씨를 성폭행하거나 성추행 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