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AISFF2019’ 기자회견에 배우 박서준-주보영이 참석한 이유는?
[현장] ‘AISFF2019’ 기자회견에 배우 박서준-주보영이 참석한 이유는?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9.09.2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방송=이정범 기자) ‘AISFF2019’ 기자회견에 박서준, 주보영이 참석했다.

25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카페 산 다미아노에서는 ‘제 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The 17th Asiana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AISFF2019’, 집행위원장 안성기) 공식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배우 박서준과 주보영이 자리를 함께 했다.

배우 박서준과 주보영은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특별심사위원으로 위촉된 바 있다. 이에 이번 기자회견에도 함께 참석한 것이다.

특별심사위원은 ‘단편의 얼굴상’을 수상할 배우를 선정하는 자리로, 연기력을 인정받는 기성 배우와 전년도 ‘단편의 얼굴상’ 수상자가 함께 심사를 진행한다. ‘단편의 얼굴상’은 영화제 경쟁 부문 본선 진출작 중 가장 뛰어난 연기를 선보인 연기자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그동안 정인기, 김태훈, 이현욱, 이주영 배우 등이 수상한 바 있다.

▲박서준-주보영.(사진=AISFF2019)
▲박서준-주보영.(사진=AISFF2019)

올해 특별심사위원으로 위촉된 박서준은 최근 주연을 맡은 영화 ‘사자’를 통해 집행위원장 안성기와 호흡을 맞추며 인상 깊은 액션 연기를 선보였다. 또한,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쌈, 마이웨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에서 달달한 로맨스 연기로 여심을 사로잡았으며, 인기 예능 ‘윤식당2’에서는 성실하고 친근한 모습으로 호감도를 높였다. 현재는 차기작으로 확정된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촬영을 준비 중이다.

전년도 ‘단편의 얼굴상’ 수상자인 배우 주보영 역시 올해 특별심사위원으로 박서준과 함께 심사를 진행한다. 주보영은 지난해 영화 ‘솧’를 통해 심사를 진행했던 배우 진선규, 윤혜리에게서 “짧은 러닝타임 안에서도 다양한 모습으로 탈바꿈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는 평을 들으며 ‘단편의 얼굴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런 박서준과 주보영은 오늘 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 특별심사위원으로서 활동하는 소감을 밝혔다.


박서준은 “저는 사실 ‘제가 어떤 영화 심사를 할 수 있는 수준이 되나’라는 생각을 먼저 했다”고 운을 뗀 뒤 “제가 활동을 하면서 단편영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다. 그런데 ‘사자’라는 영화를 안성기 선배님과 함께 찍은 인연으로 이번에 특별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고 말했다. 안성기 집행위원장 역시 이번 기자회견에서 영화 ‘사자’를 통해 맺어진 박서준과 인연을 강조했다.

박서준은 “많은 단편영화를 접할 수 있을 거 같다”는 기대감을 드러내면서도 “심사라는 부분은 저한테 다른 의미로 다가오는 거 같다”고 부담감 아닌 부담감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그는 “제 기준에서 최대한 객관적으로 영화들을 심사해야겠다고 생각한다. 저도 지금은 많은 기회가 주어져서 많은 대중들에게 알려지긴 했지만, 이전에는 그렇지 않았다. 무명시절 저처럼 간절하게 준비하고 있는 배우들이 많다고 생각한다. 이번 영화제에서 많은 배우들이 알려지는데 일조한다는 마음으로 심사에 임할 생각이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주보영은 “작년에 ‘단편의 얼굴상’을 수상한 주보영이다. 작년에 특별심사위원으로 활동한다고 얘기 들어서 알고는 있었는데, 실감이 나지 않았다. 근데 이 자리에 있으니 실감이 든다”고 기자회견 참석 소감을 밝힌 뒤, “매년 초에 ‘내가 이 길을 계속 가도 되느냐’를 고민을 많이 했는데, ‘단편의 얼굴상’을 수상한 이후인 올해에는 차분하게 잘 보낼 수 있었다”며 감사인사를 했다.

그는 “박서준과 잘 조율해서 매력적인 배우를 뽑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심사에 임하는 각오를 짧게 밝혔다.

이에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는 박서준과 떠오르는 신예 주보영이 선정하는 올해 영광의 수상자는 누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2005년 신설 이후 우수한 배우들을 발굴하고 조명하는 상으로 자리 잡은 ‘단편의 얼굴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00만 원이 수여 된다.

두 명의 특별심사위원과 함께하는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10월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씨네큐브 광화문과 복합문화공간 에무에서 개최된다.


관련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