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최대 축제 '2019 구로 G페스티벌' 성황리 폐막
구로구 최대 축제 '2019 구로 G페스티벌' 성황리 폐막
  • 최유진 기자
  • 승인 2019.09.29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구로구가 지난 27일부터 오늘(29일)가지 2019 구로 G페스티벌을 개최했다. 2019.09.29 (사진=최유진 기자)
▲서울 구로구가 지난 27일부터 오늘(29일)까지 2019 구로 G페스티벌을 개최했다. 2019.09.29 (사진=최유진 기자)

(내외방송=최유진 기자) 서울 구로구가 지난 27일부터 오늘(29일)까지 2019 구로 G페스티벌을 개최했다.

G페스티벌은 기존 구로구의 주민축제인 ‘점프 구로’와 2015년에 개최한 ‘아시아 문화축제’를 2016년 통합해' 만든 구로구 최대 축제이다.

축제 첫날인 27일에는 ‘구민의 날’을 주제로 G밸리 넥타이 마라톤, 건강노익장 대회가 각각 구로디지털단지와 고척근린공원에서 열렸다.

28일 ‘아시아의 날’에는 아시아 퍼레이드, 아시아 문화축제 축하 공연, 프렌드십 페스티벌 등 풍성한 아시아 관련 행사가 이어졌다. 특히, 아시아 퍼레이드에는 한국과 중국,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카자흐스탄, 네팔, 몽골, 키르기스스탄,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12개국 14개팀 300여명이 참가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축제 마지막 날인 오늘(29일)은 ‘화합의 날’로 안양천 메인무대에서 관내 학생, 직장인 밴드, 동아리 공연팀이 참가하는 구로 피플스 데이(people’s day)가 열렸다. 오후 7시부터 아시아의 통합과 화합을 알리는 주제로 퍼포먼스 ‘북의 대향연’과 YB밴드, 아스트로, CIX 등 K-POP가수들이 대거 출연해 화려한 폐막의 무대를 열었다.

안양천 메인행사장에는 어린이테마파크, 먹거리장터, 가족체험존, 야외조각전 등이 마련돼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마지막 날인 오늘은 먹거리장터 운영시간이 11시까지 진행예정이였으나 오후 9시30분전에 재료가 이미 소진되어 판매완료된 부스가 있을 정도로 관람객들의 호응이 뜨거웠다.

이날 불꽃놀이를 끝으로 2박 3일 간의 화려했던 축제는 막을 내렸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