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공단 제조공장 화재…소방장비 70대 투입·근로자 긴급 대피
인천 남동공단 제조공장 화재…소방장비 70대 투입·근로자 긴급 대피
  • 석정순 기자
  • 승인 2019.10.2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내외방송=석정순 기자) 인천 남동공단에 위치한 한 마스크팩 제조공장에서 발생한 화재가 1시간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21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1분쯤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 남동공단 내 한 마스크팩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샌드위치 패널 구조로 된 건물 2층 마스크팩 제조공장과 1층 자동차 부품 공장이 완전히 전소됐으며 인근 송풍기 공장으로도 불이 옮겨붙었다.

불이 난 공장 주변에 다른 공장 여러 개가 더 있었지만 다행히 불이 번지지는 않았다. 또한 해당 공장의 근로자 60여명이 긴급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가 발생한 곳은 당초 자동차 부품 제조공장으로 알려졌으나 소방당국은 자동차 부품공장 건물 안에 함께 입점한 마스크팩 제조공장에서 불이 시작됐다고 정정 발표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불이 난 공장 건물은 1층과 2층을 각각 다른 업체가 쓰는 형태"라며 "불이 처음 시작된 곳은 2층 마스크 제조 공장"이라고 설명했다.

처음 화재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오후 12시 3분쯤 대응 1단계를 발령했고, 3분 뒤 대응 2단계를 발령하면서 펌프차 등 소방장비 70대와 소방대원 170여명을 투입했다. 또 경기 시흥 화학구조대 차량 3대도 지원받았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며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한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시간 만인 오후 12시 49분쯤 대응 단계를 1단계로 낮추고 낮 12시 53분쯤 초기 진화를 완료했다. 이어 화재 발생 1시간 40여분만인 오후 1시 35분쯤 불을 완전히 껐다.

안기남 인천 공단소방서 재난대응과장은 화재 현장에서 브리핑을 열고 "초기 진화 후 화재가 더 번지지 않게 막았다"며 "공장 자체 안전관리자의 지시에 따라 근로자 61명이 자력으로 대피했다"고 전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다"면서 "정확한 화재 원인 파악을 위해 목격자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 재산 피해 규모 역시 파악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