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에 ‘독립·예술·고전영화 전용상영관’ 들어선다
충무로에 ‘독립·예술·고전영화 전용상영관’ 들어선다
  • 최유진 기자
  • 승인 2020.02.0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 3층~지상 10층 규모...2022년 3월 준공
서울 대표 영상문화공간...'서울시네마테크'
▲'서울시네마테크'(가칭)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네마테크'(가칭)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내외방송=최유진 기자) 파리의 '시네마테크 프랑세즈', 뉴욕의 '필름 포럼'처럼 서울을 대표하는 영상문화공간이 2022년 3월 충무로에 문을 연다.

서울시는 중구 초동 공영주차장 부지에 영화를 감상·보존하고 기획·제작까지 이뤄지는 '영상전문공간'인 '서울시네마테크(가칭)'가 건립된다고 5일 밝혔다.


중구가 부지를 무상제공하고 서울시가 건립을 추진한다. 총사업비는 265억원이 투입돼 지하 3층~지상 10층 규모(연면적 4800㎡)로 조성된다. '서울시네마테크'는 국제지명 설계공모로 당선된 'Montage 4:5'(매스스터디건축사사무소, 대표 조민석)의 설계로 건립된다.

'서울시네마테크'에는 독립·예술·고전영화 전용 상영관으로 운영하기 위해 대·중·소 규모의 3개 상영관을 조성한다.

또 영화 도서관과 보관실 역할을 할 '영화 아카이브'도 조성한다. 보존 가치가 있는 영화 필름과 도서를 보관하고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운영된다.

영화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시설과 공간도 조성된다. '영상미디어센터'를 조성해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영상·영화 제작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영상 장비를 대여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시네마테크 건립이 시민들에게 영화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문화의 공간이 되길 바란다"며 "영상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서울시 대표 영상문화공간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