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코로나19' 검사 속도에 외국 보건 전문가들 '감탄'
한국 '코로나19' 검사 속도에 외국 보건 전문가들 '감탄'
  • 이기철 기자
  • 승인 2020.02.25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 전문가들 "미국은 아직 그렇게 못해"...
일본이 거대한 '핫스폿(거점)'일 수도.
긴급 사용이 승인된 코로나19 진단시역 키트. (사진=연합뉴스)
▲긴급 사용이 승인된 코로나19 진단시역 키트. (사진=연합뉴스)

(내외방송=이기철 기자)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의 빠른 검사 처리 속도와 규모에 미국과 유럽 보건 분야 전문가들이 감탄을 표했다.

24일에 세계적인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전문가인 마리온 쿠프먼스 네델란드 에라스마수의대 바이러스과학부 과장은 트위터에 한국 보건 당국이 2만5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험해 600여 명의 확진자를 판정했다는 한  트윗 내용을 리트윗하며 "한국 검사실의 능력이라니...와우!'라며 감탄했다.

의학박사인 스콧 고틀립 전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도 2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한국 보건당국의 코로나19 보고는 매우 상세하다"고 평하며, 한국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을 보여주었다.

고틀립 전 국장은 "그들은 거의 2만 명에 대해 검사를 했거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는 상당한 진단 역량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높게 평가했다.

또한 미국 정치전문매체인 폴리티코에서 보건분야를 담당하는 데이비드 림 기자는 트위터에 "한국은 2만 7852명을 검사했다. (한국) 검사실의 이런 놀라운 역량을 미국은 아직 갖고 있지 못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한편, 한국에 비해 코로나19 진단 건수가 훨씬 적은 일본에 알려진 것보다 많은 환자가 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고틀립 전 FDA 국장은 24일 트뤼터에 한국의 진단 현황을 또 소개한 뒤 "일본은 그민큼 검사를 하지 않고 있다. 일본은 전체 (확진자) 숫자 대비 연결고리가 없는 케이스의 비율이 높다"면서 "일본이 거대한 '핫스폿(거점)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일본은 겨우 1500명 정도 검사했으며 확진자 146명은 일본에 정박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승객들을 제외한 것"이라며 국내 확진자만으로도 이미 확진자가 상당한 수라는 점을 다른 트윗에서도 강조했다.

23일에는 자신을 로이터 중국지사의 속보 담당 에디터라고 소개한 빈센트 리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한국 당국은 검사 가능한 최대 규모가 현재 1만 명이라고 한다"며 "검사 결과는 6시간이면 나오지만, 문제는 진단 키트가 가끔 음성으로 잘못 판정하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