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뉴질랜드·호주, 도쿄올림픽 ‘불참’…1년 연기 개최 유력
캐나다·뉴질랜드·호주, 도쿄올림픽 ‘불참’…1년 연기 개최 유력
  • 석정순 기자
  • 승인 2020.03.2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0 도쿄올림픽 전망이 밝지 않다. (사진=SBS)
▲ 2020 도쿄올림픽 전망이 밝지 않다. (사진=SBS)

(내외방송=석정순 기자) 올해 7월 예정인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1년 후인 2021년으로 연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오늘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연기를 포함한 여러 시나리오를 검토해 앞으로 4주 안에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전격적으로 발표하자, 일본 정부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연기 가능성을 처음으로 언급했다.

캐나다, 뉴질랜드, 호주는 선수 건강을 보호하고 안전을 보장하고자 올해 도쿄올림픽에 선수를 보내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캐나다올림픽위원회(COC)와 패럴림픽위원회(CPC)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세계보건기구(WHO)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1년 연기를 긴급하게 요청하고, 올림픽 연기에 따른 일정 재조정 등 IOC가 모든 복잡한 사항을 잘 풀어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성명을 통해 전했다.

캐나다에 이어 호주올림픽위원회도 자국 선수들에게 “2021년 여름 개최되는 도쿄올림픽을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올림픽 연기를 요청하며 보이콧을 선언한 것이다.

또한 호주올림픽위원회는 “올림픽을 예정대로 열 수 없다는 사실이 명백해졌다”며, 선수들에게 아예 내년 여름 올림픽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전달했다.

AP통신에 의하면 호주올림픽위원회 집행위원회는 “나라 안팎의 급변하는 환경에선 올림픽에 내보낼 호주 선수단을 구성하지 않는다”라며 만장일치로 의결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밖에 미국육상협회와 수영연맹, 영국육상연맹 등 올림픽에서 가장 많은 메달이 걸린 육상과 수영 강국의 종목 단체도 지금 이 상태로는 선수들이 올림픽에서 최고의 기량을 펼칠 수 없다며 IOC에 올림픽 연기를 요구한 바 있다.

도쿄올림픽조직위와 IOC는 재정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연기 시점에 따른 여러 시나리오를 강구할 예정이지만, 여러 나라에서 올림픽 불참의사를 밝히고 있어 개최 연기가 불가피해 보인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