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검찰 송치···손석희, 윤장현, 김웅 언급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검찰 송치···손석희, 윤장현, 김웅 언급
  • 최준혁 기자
  • 승인 2020.03.2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5일 오전 8시 검찰에 송치되는 조주빈의 모습  (사진=머니투데이)
▲ 25일 오전 8시 검찰에 송치되는 조주빈의 모습 (사진=머니투데이)

(내외방송=최준혁 기자) 25일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있던 조씨는 25일 오전 8시쯤 목에 보호대를 차고 머리에는 밴드를 붙인 채 얼굴을 드러냈다. 조씨가 모습을 드러내자 현장에 있던 시민들은 욕설을 퍼부었다.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냐’는 취재진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조씨가 어떤 맥락에서 저들을 언급했는지는 확인된 바는 없고,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도 말했다.

그러나 범행 동기를 묻는 질문, 범행을 후회하지 않냐는 질문 등에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그는 담담한 표정이었고 시종일관 일관된 표정을 취했다.

경찰은 조씨가 운영한 박사방에서 암호화폐를 지불하고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시청하거나 음란물을 공유한 유료회원들에 대해서는 암호화폐 거래소들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신원 특정작업을 진행 중이다. 경찰은 유료회원들도 강력하게 수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앞서 조씨 자택 압수수색에서 범죄수익으로 추정되는 1억 3천만원가량의 현금이 발견됐다. 일각에서는 암호화폐 지갑에 32억원에 가까운 금액이 있다는 분석도 나와 정확한 범죄수익을 파악할 필요성이 대두된다.

아울러 그가 특정인에 대한 보복범죄를 의뢰받고 돈만 가로채는 등 사기행각을 벌인 추가 정황, 마약 소지·투약 여부, 살해 음모 등 추가로 제기된 의혹도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