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정권, 헝가리와 수교 위해 1억 2500만 달러 건네···외교문서 공개
노태우 정권, 헝가리와 수교 위해 1억 2500만 달러 건네···외교문서 공개
  • 한병호 기자
  • 승인 2020.03.31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호중 외무장관(오른쪽)과 호른 줄라 헝가리외무담당 국무비서(차관)가 1989년 2월1일 한·헝가리 수교 협정서에 서명하고 교환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 최호중 외무장관(오른쪽)과 호른 줄라 헝가리외무담당 국무비서(차관)가 1989년 2월1일 한·헝가리 수교 협정서에 서명하고 교환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내외방송=한병호 기자) 88서울올림픽 개최의 자신감을 바탕으로 활발한 북방외교를 펼쳤던 노태우 정권이 1989년 2월 헝가리와 수교하기 위해 1억 2500만 달러의 은행차관을 제공한 사실이 31일 외교문서를 통해 확인됐다.

한국이 헝가리와 수교 협상 과정에서 거액의 경제협력 자금을 약속한 점은 알려졌었지만, 그 규모가 6억 5천만 달러에 이르고, 한국이 차관을 제공한 뒤에야 수교가 가능한 상황이었다는 점이 정부 문서를 통해 처음으로 드러난 것이다.

오늘 공개된 1988∼1989년 외교문서를 보면, 한국과 헝가리는 두 차례의 협상을 거쳐 1988년 8월 12일 ‘상주대표부를 설치하고 그 이후 수교 교섭에 들어간다’는 등의 내용을 담은 ‘합의 의사록’에 서명했다.

박철언 당시 대통령 정책보좌관과 바르타 페렌츠 당시 헝가리 국립은행 총재가 서명한 의사록 6항에는 ‘양측은 상주대표부가 설치된 후에 양국간 외교관계 수립에 의한 쌍무관계 정상화를 위한 교섭을 시작하기로 합의했다’고 기록돼 있다.

▲ 31일 처음 공개된 한-헝가리 수교협상 ‘합의의사록’ (사진=연합뉴스)
▲ 31일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된 한·헝가리 수교협상 ‘합의 의사록’ (사진=연합뉴스)

또한 7항에는 ‘양측은 대한민국이 8항 (a)호 (ⅴ)에 규정된 경제협력계획의 약속을 50% 이행했을 때에 6항에 언급된 외교관계를 수립하는 데 합의했다’고 기록돼 있다.

8항은 경협에 대한 사안으로 (a)호에는 ‘한국 정부는 헝가리 측에게 미화 6억 5천만 달러에 달하는 아래의 경제협력을 제공한다’고 적혀있고, 다섯 가지 지원방안 중 맨 마지막인 (ⅴ)는 ‘2억 5천만 달러 규모의 은행차관’이다.

즉 ‘한국이 헝가리와의 외교관계 수립을 위해 6억 5천만 달러의 경협자금을 제공하고, 특히 약속한 은행차관의 절반인 1억 2500만 달러를 헝가리에 제공한 뒤에야 수교한다’는 내용이다.

이 ‘합의 의사록’이 일반에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6억 5천만 달러의 나머지는 ‘직접투자 자금지원 2억 달러’, ‘연불수출’, ‘전대차관 2500만 달러’, ‘대외경제협력기금 5천만 달러’ 등이다.

한국은 실제 1억 2500만 달러 규모의 은행 차관 집행을 결정한 뒤에야 헝가리와 수교를 할 수 있었다. 1988년 12월 14일 외환은행과 산업은행 등 8개 은행이 헝가리 중앙은행에 1억 2500만 달러 규모의 차관을 제공한다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고, 이듬해 2월 1일 양국은 수교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