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문 대통령 교도소 무상급식' 발언에 사과...인천 연수갑 후보 ‘인천 촌구석’ 발언 사과
통합당, '문 대통령 교도소 무상급식' 발언에 사과...인천 연수갑 후보 ‘인천 촌구석’ 발언 사과
  • 이기철 기자
  • 승인 2020.04.01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전날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방송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전날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방송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내외방송=이기철 기자)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은 1일 선거대책회의에서 전날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의 '희망으로 여는 뉴스쇼 미래' 방송을 언급하며, "공식 유튜브 방송에서 부적절한 발언이 나온 것에 대해 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깊은 유감과 함께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 각지에서 우리 후보들이 정말 열심히 잘 싸우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말 한마디가 선거 판세 좌우할 수 있음을 숙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날 이 방송에서 진행자 박창훈 씨는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임기 끝나고 나면 교도소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발언했다. 통합당은 논란이 일자 이 영상을 삭제했지만, 민주당은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 뿐만 아니라 인천 연수갑 정승연 후보가 자신의 선거사무실을 방문한 유승민 의원에게 "인천 촌구석까지 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한 것까지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정 후보는 "연수구 주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입장문을 냈다.

박 위원장은 "이 정권의 실정을 심판해서 나라 살리길 원하는 국민의 여망을 자칫 저버리는 일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며 "정권과 여당 잘못에는 엄중히 비판하되, 정도와 품격을 지키고 국민 앞에 낮은 자세로 임하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유승민 의원의 선대위 합류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대위 회의 참여가 중요한 게 아니고, 직책이 중요한 게 아니다"며 "유 의원이 상당히 큰 역할 잘 해주고 있다. 선거에 도움 되는 게 중요하지, 형식이 중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도 이날 유튜브 방송 논란에 대해 "지각없는 사람이 그런 소리를 했다"며, "그런 쓸데없는 소리를 할 필요가 없다. 유튜브에 나온 사람들이 말 잘한다고 함부로 말을 했는데, 그건 당과 전혀 관계가 없는 이야기"라고 선을 긋기도 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