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원장 “깨어있는 유권자의 올바른 선택이 새민주주의 연다”
선관위원장 “깨어있는 유권자의 올바른 선택이 새민주주의 연다”
  • 정영훈 기자
  • 승인 2020.04.0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월 6일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열린 선거종합상황실 개소식에서 권순일 위원장의 투표 시연 모습. (사진=연합뉴스)
▲ 2월 6일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열린 선거종합상황실 개소식에서 권순일 위원장의 투표 시연 모습. (사진=연합뉴스)

(내외방송=정영훈 기자)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은 4·15 총선 선거운동 개시일을 하루 앞둔 1일 “깨어있는 유권자가 올바른 선택을 할 때 희망과 화합의 새로운 민주주의가 활짝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권 위원장은 오늘 경기도 과천 선관위 청사에서 총선과 관련해 발표한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민주주의의 꽃은 선거다. 성숙한 시민의식과 투철한 책임감으로 이번 선거에 반드시 참여하여 국민의 뜻을 모으고 사회통합을 이루어 이 나라의 주인이 국민임을 보여 주자”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이번 선거는 4·19 혁명이 있은 지 60년이 되는 해에 실시되는 뜻깊은 선거”라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정당과 후보자가 제시하는 정책과 공약을 신중하게 살펴보고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 달라”고 호소했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선 국민에 위로의 말을 전하며 “최고의 방역이 최선의 선거 관리라는 자세로 유권자가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여 운영하겠다”며 “모든 투표소의 방역과 소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또 “투표 당일 투표소 입구에서는 발열 체크를 하고, 이상이 있는 유권자를 위해서는 임시 기표소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내일부터 4·15 총선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다. 유권자는 선거일 전일인 14일까지 자유롭게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인터넷·전자우편·문자메시지를 이용한 선거운동은 선거일에도 가능하다. 코로나 사태로 어느 때보다 조용한 선거운동이 예상된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