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비례투표, 미래한국 25.1%·시민당 20.8%·열린민주 14.3%
총선 비례투표, 미래한국 25.1%·시민당 20.8%·열린민주 14.3%
  • 이화정 기자
  • 승인 2020.04.02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비례대표 투표 의향 조사 결과 (사진=리얼미터 제공)
▲ 비례대표 투표 의향 조사 결과 (사진=리얼미터 제공)

(내외방송=이화정 기자) 2일 4·15 총선 비례대표 정당투표에서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한 더불어시민당 지지를 앞질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시민당 투표 응답이 큰 폭으로 하락한 가운데 열린민주당과 정의당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달 3월 30일∼4월 1일 전국 18세이상 유권자 1514명을 대상으로 ‘비례대표 투표 의향’을 조사한 결과 미래한국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1주 전보다 2.3%포인트 하락한 25.1%로 나타났다.

미래한국당은 시민당을 제치고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미래한국은 대구·경북(35.5%→27.4%), 부산·울산·경남(39.8%→32.1%), 대전·세종·충청(30.4%→25.9%), 60대 이상(36.9%→30.4%)과 50대(28.6%→23.0%), 40대(24.0%→18.7%), 보수층(56.1%→51.6%) 등에서 하락했다.

시민당에 투표하겠다는 9.0%포인트 내린 응답은 20.8%로 나타났다. 시민당은 광주·전라(43.4%→28.5%), 경기·인천(34.0%→19.7%), 30대(36.8%→22.7%)와 20대(28.9%→15.4%), 진보층(46.9%→34.5%)에서 두자릿수 하락을 보였다. 대구·경북(23.2%→15.3%), 40대(33.2%→25.3%), 중도층(25.4%→20.4%)에서도 내렸다.

반면 열린민주당은 2.6%포인트 오른 14.3%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열린민주당은 대구·경북(8.5%→14.4%), 부산·울산·경남(7.8%→12.9%), 대전·세종·충청(11.5%→15.7%), 20대(4.9%→10.0%), 50대(13.3%→17.3%), 진보층(19.6%→24.2%) 등에서 올랐다. 열린민주의 지지율 상승 배경에는 최근 시민당과의 민주당 적통 논쟁과 검찰개혁 등 이슈에서 선명성을 강조한 점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정의당도 2.3%포인트 반등하며 8.2%를 기록, 0.8%포인트 상승하며 5.1%를 보인 국민의당을 3주 만에 앞질렀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지역구 선거는 인물 요인과 지역 이슈 등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하지만, 비례 투표는 이와 달리 원칙과 선명성 등이 표심 결정에 더 영향을 주는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미래한국에 대해서는 “통합당의 김종인 선대위 체제를 평가하기에는 아직 이른 시기다. 향후 공천 갈등의 여진 등을 어떻게 풀어갈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민생당은 0.7%포인트 오른 2.9%, 우리공화당은 전주와 같은 2.0%, 친박신당은 0.5%포인트 내린 1.8%, 한국경제당과 민중당은 변동 없이 각각 1.7%와 1.2%를 보였다. 무당층은 3.4%포인트 늘어난 13.5%였다.

▲ 참여 연대의 21대 국회 의석수 계산기를 통해 예상해본 의석수 (사진=내외방송)
▲ 참여연대의 21대 국회 의석수 계산기를 통해 예상해본 의석수 (사진=내외방송)

이를 바탕으로 참여 연대가 만든 21대 국회 의석수 계산기를 통해 의석수를 예상해봤다. 그 결과 비례의석수는 시민당이 13석, 미래한당국이 15석, 열린민주당 9석, 민생당 2석, 정의당 4석, 국민의당 4석 등으로 나타났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