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최강창민·다비치…어린이날 맞아 기부한 소식 알려져 ‘훈훈’
아이유·최강창민·다비치…어린이날 맞아 기부한 소식 알려져 ‘훈훈’
  • 이화정 기자
  • 승인 2020.05.0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린이날을 맞아 잇달아 기부 소식을 전한 가수들. 아이유, 최강창민, 그룹 다비치 (왼쪽부터) (사진=각각 연합뉴스)
▲ 어린이날을 맞아 잇달아 기부 소식을 전한 가수들. 아이유, 최강창민, 그룹 다비치 (왼쪽부터) (사진=각각 연합뉴스)

(내외방송=이화정 기자)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취약계층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가요계 스타들의 기부 소식이 잇달아 전해졌다.

이날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따르면, 가수 겸 배우 아이유는 최근 재단측에 1억원을 전달했다. 기부금은 저소득층·조손 가정 어린이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재단 관계자는 “아이유씨는 2015년부터 도움이 필요한 어린이들을 위해 꾸준히 기부를 해왔다. 지금까지 기부한 금액만 약 8억 2000만원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아이유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취약계층 및 의료진을 돕기 위해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굿네이버스에 1억원을 기부했고, 대한의사협회에도 1억원 상당의 의료용 방호복 3000벌을 기증하기도 했다.

그룹 동방신기 최강창민도 같은 재단에 5500만원을 기부했다. 이는 코로나19 취약 계층 어린이 110명에게 긴급 생계비로 지원될 예정이다.

최강창민은 2018년 재단에 기부한 금액이 1억원을 넘어 고액 기부자 모임인 ‘그린노블클럽’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여성 듀오 다비치는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지난해 12월 열린 콘서트 MD 상품 수익금 전액을 굿네이버스에 전달했다. 후원금은 굿네이버스 협력시설 아동의 재능 지원 및 퇴소 아동의 자립을 위해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다비치는 “어린이날을 맞아 모든 아이가 행복하게 성장하길 바라는 마음에 조금이라도 도움을 전하고 싶었다. 어떤 환경에서도 아이들이 맘껏 꿈꾸고 당당하게 미래를 맞이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