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101 순위조작’ 안준영PD, 김용범CP 징역 3년 구형
‘프로듀스 101 순위조작’ 안준영PD, 김용범CP 징역 3년 구형
  • 최은진 기자
  • 승인 2020.05.12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 투표로 연습생들의 순위를 정해 데뷔 멤버를 뽑는 콘셉트로 인기를 끈 ‘프로듀스 101’ 시리즈 포스터 (사진=Mnet)
▲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 투표로 연습생들의 순위를 정해 데뷔 멤버를 뽑는 콘셉트로 인기를 끈 ‘프로듀스 101’ 시리즈 포스터 (사진=Mnet)

(내외방송=최은진 기자) 인기 프로그램 ‘프로듀스(프듀) 101’ 시리즈 투표 조작 혐의로 기소된 안준영 PD 등에 대해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12일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안 PD에게 징역 3년과 추징금 3600여만원을 구형했다. 함께 기소된 김용범 총괄 프로듀서(CP)에게도 징역 3년이 구형됐다. 보조PD 이씨에겐 징역 2년이, 기획사 임직원 5명은 각각 징역 1년이 구형됐다.

검찰은 “10개월간 수사·재판이 이뤄졌음에도 고소인들의 분노가 그대로인 이유를 생각해봤다. 우선 피고인들은 개인 이익을 추구한 것이 아니라지만, 국민 프로듀서가 데뷔 멤버를 정한다는 프로그램 콘셉트를 설정하고 지극히 개인적 생각으로 데뷔 멤버를 조작하는 발상을 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는 기본적으로 방송을 사유물로 생각하고, 시청자는 들러리로 생각하는 데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프로듀스’ 시리즈가 다양한 연령대에서 인기를 얻은 것은 소속사 유무나 규모에 상관없이 열심히 하고 실력을 인정받아 순위가 상승한 연습생을 응원하며 시청자가 공정성에 대리만족을 느꼈기 때문이다. 이것이 상당 부분 조작으로 밝혀지면서 세상에 대한 공정의 이념에 대한 허탈감과 배신감이 컸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이제 방송이 여론을 반영하는 데 그치지 않고 여론을 조성하고 대중을 이끄는 시대이므로, 자칫하면 잘못된 프레임을 만들어 대중을 혼동하게 만들 수 있다”며 “이 사건을 계기로 방송·언론 관계자가 책임을 잊지 않고 사회에 선한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안준영 PD 등은 ‘프로듀스 101’ 시즌 1∼4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해, 특정 후보자에게 이익을 준 혐의를 받는다. 안 PD는 지난해부터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에게서 여러 차례에 걸쳐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배임수재 혐의도 받는다. 안 PD 등은 그동안 재판에서 ‘순위 조작’ 등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면서도 개인적인 욕심으로 한 일이 아니며 부정한 청탁을 받은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판에서 안 PD는 최후진술을 통해 “제가 한 모든 행동이 다 좋은 결과를 위한 일이라 스스로를 위안하며 저 자신을 속였다. 과정이야 어찌 됐든 결과가 좋아야 프로그램에 참여한 연습생들, 스태프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이런 저 자신이 너무 한심하고 원망스럽다. 정의롭지 못한 과정으로 얻은 결과는 그 결과가 아무리 좋더라도 결국 무너진다는 진리를 가슴에 새기며 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며칠 전 심한 화상을 입었는데, 아파서 너무 고통스러웠고 큰 흉터가 남는다고 한다. 이번 사건 역시 제 삶이 평생 지워지지 않을 흉터로 남았으면 한다. 살면서 이 흉터를 보며 다시는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겠다”고 호소했다.

김용범 CP도 “목사의 자랑스러운 아들이고 회사에서 많은 프로그램을 관리한 위치였으나 후배들을 제대로 이끌기는커녕 지탄받는 피고인으로 이 자리에 나왔다”라고 울먹이며 “세상의 빛과 소금이 돼 사회와 이웃에 갚으며 살겠다”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오는 29일 오후 선고 공판을 열기로 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