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의연 ‘마포 쉼터’도 압수수색...“위장전입으로 본 이득 없어”
검찰, 정의연 ‘마포 쉼터’도 압수수색...“위장전입으로 본 이득 없어”
  • 최은진 기자
  • 승인 2020.05.21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검찰이 21일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피해자 할머니 쉼터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박스를 들고 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검찰이 21일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피해자 할머니 쉼터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박스를 들고 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내외방송=최은진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후원금 회계 누락과 안성 쉼터 매입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정의연이 운영하는 서울 마포구 쉼터를 1시간 30여분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21일 오후 2시 30분부터 4시까지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있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 ‘평화의 우리집’에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당초 평화의 우리집은 압수수색 집행대상이 아니었으나, 일부 관련 자료가 이곳에 보관돼 있다는 사실이 확인돼 추가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았다. 점심시간께 수사관이 현장에 도착해 변호인측과 집행절차와 방법을 논의했고, 2시 30분께 영장을 집행했다”고 설명했다.

마포 평화의 우리집은 2012년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명성교회로부터 무상으로 임대받아 조성한 공간이다. 이곳엔 현재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요양보호사들의 도움을 받아 혼자 거주하고 있다. 지난해 1월 타계한 고(故) 김복동 할머니도 생전 이곳에 살았다.

검찰이 첫 압수수색을 마치고 몇 시간 만에 할머니들의 주거공간이라는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는 장소를 압수수색한 것을 두고 이곳에 수사팀이 찾는 핵심 자료가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앞서 여러 시민단체는 지난 11일 이후 정의연의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안성 쉼터 매입 및 매각 의혹과 관련해, 정의연 전직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현재 서부지검이 수사하는 정의연과 정대협, 윤 당선인 등을 향한 관련 각종 고발은 현재까지 10건에 이른다.

정의연은 마포구에 쉼터를 마련했음에도 석연찮은 과정을 거쳐 경기 안성에 쉼터를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시세보다 비싼 값에 쉼터를 매입해 최근 손해를 보고 팔았고, 별다른 쓰임새가 없음에도 기부금을 안성 쉼터 운영에 사용했다는 것이다.

이런 의혹 제기에 대해 정의연은 지난 18일 “'전쟁과 여성인권박물관' 인근 공간을 매입하고자 했으나, 10억원으로는 박물관 인근은 물론 서울 시내에서 마땅한 공간을 찾기 어려웠다”고 주장했다.

또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받은 기부금 10억원 중) 쉼터 운영에 쓰인 전체 기부금 규모는 9300여만원이다. 이 기부금 중 윤 전 이사장 부친의 인건비는 7742만원, 나머지는 전기세, 재산세 등으로 쓰인 관리비 1560만원”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평화의 우리집은 윤 당선인의 주소지로 등록돼 있어 위장전입 논란이 일기도 했는데, 이에 대해 정의연 측은 “주민등록상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두 분 주소만 쉼터로 돼 있어 할머니들의 사망 신고를 해야 할 경우에 대비한 것이며, 주소지 이전으로 윤 전 이사장이 얻을 수 있는 이익이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5시 30분까지 12시간여 동안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 여성인권박물관’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틀에 걸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분석을 마치는 대로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초선 의원인 윤 당선인을 둘러싸고 수많은 의혹이 난무하는 가운데 앞으로 검찰 조사를 통해 사건의 진위가 밝혀질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20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제21대 국회 초선 당선자 151명을 대상으로 연찬회가 열렸다. 윤 당선인은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