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보안검색요원 정규직화...한쪽에선 상대적 박탈감 느껴
인천공항 보안검색요원 정규직화...한쪽에선 상대적 박탈감 느껴
  • 석정순 기자
  • 승인 2020.06.24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18만명의 국민청원 이어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2020.6.24. 

(내외방송=석정순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1902명의 보안검색요원들을 정규직 ‘청원경찰’로 전환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이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로 문 대통령이 비정규직 제로 정책 1호 사업장으로 인천공항을 지목했다.

이에 인천공항공사는 공공기관 최초로 비정규직 제로화를 선언하고,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했다.

하지만 이번 발표로 일부 국민들, 특히 청년층의 반발이 거세지며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현재까지 약 18만명의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청원인은 "이곳을 들어가려고 스펙을 쌓고 공부하는 취준생들은 물론 현직자들은 무슨 죄인가. 노력하는 이들의 자리를 뺏는 게 평등인가"라며, "이건 평등이 아닌 역차별이고 청년들에게 더 큰 불행"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양질의 일자리를 큰 노력 없이 가져갈 수 있도록 하는 건 불공정하다는 주장이다. 또 기존에 공항공사에 취업하려던 청년들의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공항공사 취업을 위해 달려온 그간의 노력들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공항공사측은 보안검색요원들을 직고용하더라도 대졸 공채를 뽑는 일반직 직원과 보안검색요원은 업무와 임금체계 자체가 완전히 달라 크게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공항공사 대졸 초임 연봉은 4000만원, 검색요원은 2500만원 정도로 급여 수준은 달라질 게 없으며, 복지혜택만 똑같이 받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번 발표로 2017년 5월 12일 이후 입사자들 중 이달 말까지 계약이 끝나는 보안검색요원들은 일단 자회사인 인천공항경비에 편제된 후 서류전형과 인성검사, 필기시험, 면접 등의 경쟁 채용을 거쳐 직고용된다.

공사는 이 과정에서 탈락자들의 고용 불안을 호소하는 보안검색 노조의 우려도 지나친 것이라는 설명이다. 

전체 보안검색 요원 중 30∼40%는 이 같은 채용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채용절차에는 기존 보안요원 외에도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기존 보안요원이라 하더라도 가점은 없다.

이 과정에서 탈락자가 상당수 발생할 수 있어 공사측은 탈락자의 경우, 자회사에 남게 하는 등의 구제방안을 마련 중이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