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농사도 ‘드론’ 시대…농약 살포에 활용
이제 농사도 ‘드론’ 시대…농약 살포에 활용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0.06.25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이 1200평의 농에 농약을 살포하고 있다. (사진=정수남 기자)
드론이 1200평의 농에 농약을 살포하고 있다. (사진=정수남 기자)

(내외방송=정수남 기자) 길 안내와 촬영(방화 엑시트).
                                요인 암살과 폭격(외화 엔젤 해즈 폴른).

각각 2019년 7월과 같은 해 11월 국내 극장가에 걸린 영화에서 그려진 드론의 역할이다.

여기에 드론은 도서 지역 등의 물품 배달용으로 사용되는 등 택배시장에서도 쓰임새가 높아지고 있다.

드론으로 1200평의 논에 농약을 살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10분 내외이다. (사진=정수남 기자)
드론으로 1200평의 논에 농약을 살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10분 내외이다. (사진=정수남 기자)

이달 초 기자의 휴대폰 카메라에 전라북도 부안읍 신성리 들판에서 잡힌 모습이다. 드론이 모내기를 앞둔 논에 농약(제조체)을 살포하고 있다.

드론으로 1200평(3967㎡) 논에 농약을 살포하는 시간은 10분 정도이며, 비용은 평당 30원 꼴이라고.

기존 사람이 농약을 살포할 경우보다 시간은 20분, 비용은 2만원 정도 절감 된다는 게 논 주인 이 정무(77, 남) 씨의 말이다.

이 씨는 “농촌의 경우 고령화, 이농 등으로 가용할 수 있는 인력이 크게 부족하다”며 “공공기관의 농기계 대여, 공동 육모장 운영, 드론 이용 등 첨단 과학농법을 통해 활로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드론에 농약을 보충하고 있다. (사진=정수남 기자)
드론에 농약을 보충하고 있다. (사진=정수남 기자)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