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한·일 무역갈등 1년 경과, “일본이 손해”
[영상] 한·일 무역갈등 1년 경과, “일본이 손해”
  • 이화정 아나운서
  • 승인 2020.06.29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방송=이화정 아나운서) 강제노역 배상 판결과 위안부 문제 등으로 촉발된 한·일 무역갈등을 이어온 지 1년이 지났습니다. 우리나라는 ‘일본 불매 운동’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고, 일본은 ‘자국 기업이 손해다. 한국과 협력해야 한다’란 기류가 강한데요.

26일 한 라디오에서 최배근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한·일 무역갈등으로 인해 일본이 손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근거로는 “불화수소를 만드는 일본 재계 1위 기업 ‘스텔라 케미파’가 올해 영업이익 -32%를 기록했고, 매출액도 12%나 감소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일본은 내수가 정체된 상황과 코로나19로 인한 관광객 유치 실패로 경제에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일본 상황은 일본 언론에서도 다뤄지고 있습니다. 24일 일본 게이센여학원대 이영채 교수는 한 라디오와의 통화에서 “일본이 한국 경제의 가장 급소라고 생각했던 반도체 부품 수출을 규제했지만, 한국이 자립을 통해 이 문제를 해결했고 결국 일본 기업만 막대한 손해를 봤다”고 도쿄신문의 보도를 언급했 습니다.

또 “경제도 잡지 못한 상황에서 헌법 개헌 카드를 꺼내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우익조차도 등을 돌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우리 국민은 ‘독립운동은 못 했지만 불매운동은 한다. 정부는 정공법으로 맞서라’라고 일본 불매 운동을 펼친 바 있습니다.

▲NWN내외방송 뉴스 영상
▲NWN내외방송 뉴스 영상

한편, 한국 법원이 강제노역 피해자 배상을 위해 압류해놓은 일본기업 자산을 매각하는 ‘현금화 명령’이 오는 8월 4일부터 시작됩니다. 양국의 무역갈등은 당분간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지속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