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총재 “銀, 전방위 지원 바꿔야”
이주열 총재 “銀, 전방위 지원 바꿔야”
  • 박용식 기자
  • 승인 2020.06.30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장기화 경고 “선별 지원” 주문…“금융권 지원은 지속돼야”
(사진=한국은행)
(사진=한국은행)

(내외방송=박용식 기자) 이주열(사진) 한국은행 총재가 코로나19 장기화를 경고하면서, 종전 전방위로 펼쳐진 은행권의 기업 지원 방식의 변화를 주문했다.

3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 총재가 최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해 “코로나19 사태가 지나가는 소나기인 줄 알았는데, 장마의 시작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가 장기화 된다면 대응도 길게 보고 접근할 필요가 있다. 금융권이 기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는데, 종전처럼 전방위 지원을 계속할 수 있는지, 접근 방식을 바꿔 지원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가 기존 전방위 지원 대신, 선별 지원을 제시한 것이다.

이 총재는 이와 관련, “창의적으로 지원하는 방식이 있다. 어려운 기업이 영업 방식을 혁신적으로 바꾸면 지원한다든지, 거래은행이 업종 변경을 권고한다든지, 기업의 경영 혁신을 유도할 수 있는 방식으로 지원하는 방안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총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가계·기업에 대한 금융권의 지속적 지원을 주문했다.

그는 “가계와 기업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면 안 된다. 지원 자체는 지속돼야 한다”고 부연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가계·기업에 대한 대규모 지원이 은행의 건전성 악화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은행장은 “올해 3∼4분기 은행의 건전성 지표가 문제라기보다, 내년의 지표 악화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와 한은 등은 재정·통화정책을 통해 코로나19로 경영난에 겪는 기업을 대대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