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마이너스 물가 ‘멈춰’···한달만
6월, 마이너스 물가 ‘멈춰’···한달만
  • 박용식 기자
  • 승인 2020.07.0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재난지원금 영향 제한적”…“이달 물가 상승·하락 요인 공존”
▲ 통계청에 따르면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0%를 기록했다. (사진=통계청 홈페이지)
6월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보합세를 기록했다. (사진=통계청)

(내외방송= 박용식 기자)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보합을 나타내며 5월에 기록한 마이너스 물가가 이어지지 않았다.

통계청는 2일 ‘소비자물가 동향’을 통해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7(2015년=100)로 전년 동월과 같았다고 이날 밝혔다.

올해 들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대로 올라섰지만, 코로나19 여파로 4월(0.1%)로 떨어진 이후, 5월에는 마이너스(-0.3%)로 내려갔다. 지난해 9월(-0.4%) 사상 처음 마이너스 물가상승률을 기록한 이후 8개월 만이었다.

지난달 농축수산물(4.6%) 가격 상승이 전체 물가 상승률을 0.35%포인트 끌어올렸지만, 석유류(-15.4%)와 공공서비스(-2.0%) 가격하락이 전체 물가 하락을 주도했다.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생활방역 전환 등으로 수요가 늘면서, 춧산물 가격이 10.5% 급상승한 영향이 컸다.

반면, 석유류를 비롯한 공업제품 가격은 1.4% 하락했고, 개인서비스는 1.0%, 집세는 0.2% 각각 올랐다.

통계청은 “축산물 중 돼지고기(16.4%), 한우(10.5%)가 많이 올랐고, 내구재 중에 쇼파(12.1%), 식탁(10.8%) 등 가구 물가가 올랐다. 재난지원금 효과가 나타났다고 본다”면서도 “다만, 6월 물가 전체에 미친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재난지원금 영향으로 음식숙박업 생산은 14.4% 증가했으나, 외식 물가상승률은 0.6% 증가에 그쳤다.

6월 소비자물가는 보합세를 기록했다. 이달 물가는 상승과 하락요인이 공존하면서 전망이 다소 어렵다. 성남시 은행시장 모습. (사진=내외방송 사진DB)
6월 소비자물가는 보합세를 기록했다. 이달 물가는 상승과 하락요인이 공존하면서 전망이 다소 어렵다. 성남시 은행시장 모습. (사진=내외방송 사진DB)

지난달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 물가는 0.6% 올랐다. 축산물과 가공식품 가격이 상승한 탁이라는 게 통계청 분석이다.

체감물가를 의미하는 생활물가지수는 지난달 0.3% 하락했으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간 비교가 가능한 식료품과 에너지제외지수는 0.2% 상승했다.

통계청은 “이달 물가는 상승과 하락 요인이 공존한다”며 “국제유가 상승분이 7월 물가에 반영되면서 국내 석유제품 가격이 상승한다. 여기에 소매판매가 살아나고 서비스업 생산이 늘면 일부 수요 증가로 물가는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교육부문 공공서비스 가격 하락,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으로 인한 수요 감소는 물가를 지속적으로 끌어내릴 것으로 통계청은 분석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