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소득당, 연일 미투에 강경 대응
기본소득당, 연일 미투에 강경 대응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0.07.14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민주 대변인, 故박원순 서울시장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 중단’ 촉구
용혜인 의원, 박사방 변호사인 장성근 공수처 추진위원 선정 규탄회견

(내외방송= 정수남 기자) 기본소득당이 연일 미투(성폭력 고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내고 있다.

14일 기본소득당에 따르면 신민주 대변인은 전날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 전면 중단’을 주문했다.

신 대변인은 “7월 10일부터 지금까지 2차 가해성 발언으로 또 다른 피해를 입었던 피해호소인에게 연대의 메시지를 보낸다. 아울러 피해자의 신원을 특정하기 위한 시도, 피해자를 비난하는 행위 등의 2차 가해를 전면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 ▲ 용혜인 의원이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사방 변호사이던 장성근 씨를 공수처 추진위원으로 선정한데 대해 민주당을 규탄했다. (사진=내외방송 정수남 기자)
▲ ▲ 용혜인 의원이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사방 변호사이던 장성근 씨를 공수처 추진위원으로 선정한데 대해 민주당을 규탄했다. (사진=내외방송 정수남 기자)

그는 “떠나간 사람을 추모하는 것이 예의인 것처럼, 진실을 밝히는 것은 의무가 돼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신 대변인은 “인간이 평등하고 개개인이 가진 명예의 무게가 동등하다면, 피해당사자의 명예 또한 구제돼야 한다”며 “공직 사회 전반의 성폭력 사건 전수조사가 필요하다. 전수조사를 바탕으로 고위 공직자들 사이에서 반복되는 성폭력 사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용혜인 의원은 이날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사방 변호사이던 장성근씨를 공수처 추진위원으로 선정한데 대해 민주당을 성토했다.

그는 “민주당은 여당 몫인 공수처장 추천위원 2명 가운데 한명으로 장성근 경기중앙변호사 전 회장을 추전했다”며 “장 전 회장은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공범인 전 사회복무요원 강모씨를 변호했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장 전 회장을 사회의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하는 인물이라고 추천했다”며 “장 전 회장이 반나절도 지나지 않아 스스로 사퇴한 것은 다행이지만, 안희정, 오거돈, 고 박원순 등 미투 투성이인 민주당이 제대로 외양간을 고칠 의향이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용 의원은 “고위공직자의 성범죄가 공수처의 수사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공수처법을 개정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공수처 수사범위를 직무관련으로 한정하면서 성범죄를 포함하지 않았다”며 “미투로 드러난 고위 공직자의 성폭력 문제가 지위를 활용한 위력에 의한 것인 만큼 당연히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