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자생식물원, “‘영원한 속죄’ 속 남성 아베 아냐”
[영상] 자생식물원, “‘영원한 속죄’ 속 남성 아베 아냐”
  • 이화정 아나운서
  • 승인 2020.07.30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방송=이화정 아나운서) 강원도 평창에 위치한 한국자생식물원 내 잔디밭에 설치된 ‘영원한 속죄’라는 작품이 한일 관계에 화제로 떠올랐습니다.

이 조형물은 한복 차림의 소녀와 그 앞에 무릎 꿇고 엎드린 양복 차림의 남성의 속죄를 형상화했습니다. 일부 언론이 이 남성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로 특정해 논란이 점화됐습니다.

자생식물원 김창렬 원장은 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조형물을 사비로 제작했고, 특정인을 지칭해 제작한 작품이 아니다”라는 뜻을 밝혔습니다.

해당 작품이 논란이 되자 자생식물원은 다음달 10일로 예정됐던 조형물 공개 제막식을 결국 취소했습니다. 자생식물원의 이런 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와 언론은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28일 일본 정부는 한국의 한 민간 식물원에 설치됐다고 보도된 이른바 ‘아베 사죄상’에 대해 “만일 보도가 사실이라면 한일관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논평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그런 것은 국제의례상 허용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 NWN내외방송 뉴스 영상
▲ NWN내외방송 뉴스 영상

일본의 주요일간들도 일제히 조형물에 대해 보도하며 한일 관계가 이번 논란으로 한층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한국 일각에서는 일본 매체들의 이런 보도를 두고 “일본 내 코로나19 사태와 폭우 피해 등을 ‘혐한’ 감정으로 관심을 돌리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옵니다.

한편, 한국 외교부는 28일 “해외 지도자에 대한 국제적 예양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