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검찰, ‘한동훈 공모’ 못 밝혀...‘검언유착’ 프레임 놓고 지적
[영상] 검찰, ‘한동훈 공모’ 못 밝혀...‘검언유착’ 프레임 놓고 지적
  • 이화정 아나운서
  • 승인 2020.08.0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방송=이화정 아나운서)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사건을 수사한 검찰이 한동훈 검사장과의 공모 혐의를 밝혀내지 못하고 이동재 전 기자를 재판에 넘기면서 이른바 ‘검언유착’ 프레임이 무리가 아니었냐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일각에서는 일부 ‘검언유착’ 주장에 검찰이 무리하게 수사를 벌였다는 비판도 제기됐습니다.

‘검언유착’ 사건은 지난 3월 MBC가 ‘검언유착 의혹’을 보도하면서 시작된 의혹 제기에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고, 이후 정치권의 개입 정황까지 불거져 수많은 뒷말을 만들어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5일 이 전 기자 등을 기소하며 공소장에 한 검사장을 공범으로 적시하지 않았습니다. 한 검사장 등 관련인을 계속 수사할 계획이지만 수사 동력을 이어가기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또 법조계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검사장이 수사 대상이 되면서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간의 대립,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몸싸움 압수수색 등 많은 논란과 부작용을 낳았던 수사가 길어지면서 검찰의 내홍이 깊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4개월간의 수사는 일단락됐지만, 수사팀 내부에서도 수사 방향과 처리를 두고 의견 대립이 있어 당분간 진통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 NWN내외방송 뉴스 영상
▲ NWN내외방송 뉴스 영상

한편, 법무부는 이르면 6일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단행합니다. 지난 1월에 이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두 번째 검찰 정기인사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관심이 쏠립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