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트럼프, 연임시 최우선과제로 ‘방위비 인상’
[영상] 트럼프, 연임시 최우선과제로 ‘방위비 인상’
  • 이화정 아나운서
  • 승인 2020.08.0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방송=이화정 아나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임시 최우선 과제 중 하나로 동맹국의 공정한 ‘방위비 분담’을 꼽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재선에 성공할 경우 미국의 방위비 압박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지시각 5일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연임시 두 번째 임기의 의제와 최우선 과제에 대한 질문에 ‘미 경제를 더 나은 상태로 만드는 것’과 ‘동맹국들의 공정한 방위비 분담 문제’를 거론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동맹국들을 군사적으로 보호하고 있지만, 동맹국들은 무역과 군대에서 미국을 이용하고 있다. 어떤 경우에는 군대에 대한 돈을 지불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최근 독일주둔 미군을 감축한 사례를 거론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독일은 우리에게 수십억 달러를 빚지고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에 수십억 달러를 빚졌다. 독일은 부유한 국가이고, 청구서를 지불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NWN내외방송 뉴스 영상
▲ NWN내외방송 뉴스 영상

방위비 분담과 관련해 독일과 함께 동맹국들 전체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만큼 향후 한국 등 동맹국에 대한 압박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한미 방위비 협상단은 지난 3월 한국이 현재보다 13% 인상하는 안에 잠정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거부하고 무려 50% 가까운 인상안인 13억 달러를 요구해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