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수 교수의 이슈 진단] “현대차, 제네시스 독립으로 차별화 꾀해야”
[김필수 교수의 이슈 진단] “현대차, 제네시스 독립으로 차별화 꾀해야”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0.09.08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필수 교수(대림대 자동차학과, 김필수자동차연구소장).
▲ 김필수 교수(대림대 자동차학과, 김필수자동차연구소장).

(내외방송=정수남 기자) 2010년대 들어 국내 자동차 판매는 양극화됐다.

고부가가치의 중대형 차량과 스포츠유틸리타차량(SUV) 판매는 증가한 반면, 경소형차급 판매는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실제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경차와 소형차 판매는 전년 동기보다 16.5%, 15.2% 각각 감소했다.

다만, 같은 기간 중형과 대형, SUV 판매는 9.4%, 25.3%, 25.6% 각각 급증했다.

여기에는 국산차 업체들이 부가가치가 높은 이들 차종에 집중한데 따른 것이다.

관련 이야기를 김필수 교수를 주초 만나 들었다.

- 큰 차에 대한 집중은 현대자동차그룹이 주도한 것 같은데요.

▲ 현대차그룹은 현대차와 기아차라는 대중형 브랜드를 갖고 있습니다. 두 브랜드가 1997년 외환위기(IMF) 이후 한지붕 아래 살게 되면서 선택과 집중 전략을 취했죠. 현대차가 경차부문을 기아차에 일임한 거죠.
아울러 두 브랜드는 같은 엔진으로 차명만 달리하기도 하는 등 치열하게 경쟁하기도 했습니다. 차종의 중첩으로 낭비 요소도 있지만, 경쟁으로 인한 다양성과 마케팅 전략은 바람직한 결과를 도출하기도 했죠.

- 현대기아차가 경쟁력이 강한 차종을 투입하면서 세계 시장에서 성과를 도출하기도 했습니다.
▲ 두 브랜드가 경쟁 관계이면서 동시에 관계인 셈이죠. 두 브래드의 합병이 단점보다는 장점이 부각되면서 서로 간의 색깔이 명료해졌습니다.

- 현대기아차가 대중브랜드만으로는 세계 유수의 완성차 업체에 뒤지지 않는데요.
▲ 현대기아차의 한계는 고급 차량입니다. 세계 시장에 명품의 이미지를 주면서 수익률을 극대화할 수 있는 브랜드 정체성이 약하다는 것이죠.
현대기아차도 이를 잘 알고 있고, 고급 브랜드로 도약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 이 같은 고급 브랜드가 나오기 위해서는 기술적 진보와 명품에 대한 이미지 제고 등 다양한 조건이 충족돼야 하는데요.
▲ 이를 감안해 현대차가 2015년 말 선보인 게 제네시스 브랜드입니다. 종전 자사의 고급 브랜드 에쿠스와 제네시스를 합해 제네시스로 통합 출범한 것이죠.

현대차에는 토요타의 렉서스나 닛산 인피니티와는 전혀 다른 색깔이 필요했습니다. 렉서스는 미국에 진출하면서 별도의 법인으로 출발해 모기업의 대중 브랜드와 일본 브랜드라는 이미지를 버리면서 고급 차량이라는 이미지 구축에 성공했습니다.
당시 미국인 사이에 토요타, 일본차는 동양의 작은 국가에서 만든 이미지가 강했기 때문이죠. 토요타의 렉서스 전략은 크게 성공해 현재는 현지에서도 고급 브랜드로 통합니다.

▲ 2015년 11월 정의선 부회장이 제네시스 브랜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내외방송 정수남 기자)
▲ 2015년 11월 정의선 부회장이 제네시스 브랜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내외방송 정수남 기자)

- 후발 주자인 제네시스가 같은 과정을 진행하기는 어려워 보이는데요.
▲ 현대차는 자사의 고급 브래드 제네시스를 미국에 선보인 이후, 각종 평가에서 좋은 결과를 얻으면서 이미지 제고에 성공했습니다. 실제 올해 선보인 제네시스의 첫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은 대형 SUV이면서도 각종 평가에서 최고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 제네시스가 고급 브랜드로 합류했다는 뜻인가요.
▲ 제네제시스에 대한 중국, 유럽 등 세계 주요 시장에서의 긍정적 평가가 지속적으로 나와야 하고, 트림도 더욱 늘리면서 완성도를 높여야 합니다. 앞으로 소형 SUV GV70, 내년 전기차와 스포츠 트림 등을 출시해야 합니다.
제네시스에는 더욱 정교한 전략이 필요합니다.

- 현대차가 자사의 고성능 브랜드 N을 제네시스에 접목하는 것도 필요하지 않나요.
▲ 맞습니다. BMW의 M, 메르세데스-벤츠의 AMG 등은 고급브랜드와 고성능브랜드의 결합으로 큰 성공을 거뒀죠. 제네시스도 N브랜드 접목을 추진할 것입니다.
제네시스는 독립이 가능한 브랜드입니다. 고급 브랜드는 수십 년 이상 노력해야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기 때문에 제네시스도 이러한 과정을 하나하나 만들어야 합니다.
세계 완성차 시장이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가중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현대차도 제네시스 브랜드를 독립 법인으로 발족하고, 기존 대중 브랜드와 차별화 해야 합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