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대위, 빚투 이어 성범죄 의혹...“처벌받았지만 억울해”
이근 대위, 빚투 이어 성범죄 의혹...“처벌받았지만 억울해”
  • 이화정 아나운서
  • 승인 2020.10.13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근 대위 (사진=‘ROKSEAL’ 유튜브)
▲ 이근 대위 (사진=‘ROKSEAL’ 유튜브)

(내외방송=이화정 아나운서) 유튜브 예능 프로그램 ‘가짜사나이’를 통해 유명해진 이근 대위가 과거 성범죄 의혹에 대해 “처벌을 받았지만,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3일 이근 대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다시 불미스러운 일로 이런 글을 올리게 돼 송구하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성추행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2018년 공공장소, 클럽에서의 추행 사건은 처벌을 받은 적이 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당시 어떤 여성분의 엉덩이를 움켜쥐었다는 이유로 기소됐고, 약식 재판으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으며 항소했으나 기각됐다. 저는 명백히 어떤 추행도 하지 않았고 이를 밝혀내기 위해 제 의지로 끝까지 항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피해자 여성분의 일관된 진술이 증거로 인정돼 유죄판정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판결문에 나온 증인 1명은 여성의 남자친구이며 당시 직접 성추행을 목격하지 못했다. 또 당시 폐쇄회로(CC) TV 3대가 있었으며, 내가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는데도 오직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단 하나의 증거가 돼 판결이 이뤄졌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어쩔 수 없이 법의 판단을 따라야 했지만 스스로 양심에 비춰 더없이 억울한 심정이며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유명해진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깨닫고 있다. 해명해야 할 가치조차 없는 내용들이 자극적으로 편집돼 폭로라는 이름으로 저를 의심하고 몰아붙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절대 흔들리지 않고 앞으로도 이 모든 것이 내가 누리는 것들에 대한 주어진 책임이라 생각하고 더 경청하고 최선을 다해 설명할 것이다. 이미 짜여진 프레임을 바탕으로 한 증거수집과 일방적 의견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아니면 말고 식으로 폭로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그의 UN 경력을 놓고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김용호 씨는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성범죄 관련 의혹을 추가 폭로하면서 피고인 이근으로 표시된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란특례위반’ 재판 이력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가세연은 유부남인 이근이 총각행세를 해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의 제보도 있었다며 한 여성의 인터뷰도 공개했다.

한편,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으로 군사 컨설턴트 겸 유튜버로 활동하는 이근 대위는 ‘가짜사나이’에서 훈련 교관으로 활약하면서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최근 채무 논란과 가짜 경력 의혹, 성범죄 처벌 등 여러 구설에 오르며 곤욕을 치르고 있다.

그가 몸담았던 민간 군사전략컨설팅회사 무사트(MUSAT)는 “이근 대위는 지난 8월 1일부로 자진 퇴사했고 무사트는 이근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