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조업 중국어선 4척 나포
불법조업 중국어선 4척 나포
  • 박찬균 기자
  • 승인 2021.01.2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수역 입어 관련 규정 위반 혐의
▲ (사진=해양수산부)
▲ (사진=해양수산부)

(내외방송=박찬균 기자) 우리수역 입어 관련 규정을 위반한 혐의가 있는 중국어선 4척을 20일에 나포했다.

21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우리수역에 입어하는 중국 어선은 관련 법률과 양국 간 합의사항에 따라 그물코 규격, 정확한 어획량 조업일지 기재 등 조업조건을 준수해야 함에도 해양수산부 어업관리단의 지도선이 나포한 중국어선은 규격보다 촘촘한 그물을 사용해 어린 물고기 등 수산물을 불법 포획하거나, 적재량을 축소 보고하고 조업일지를 허위로 기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나포한 중국어선을 해상에서 억류 조사 중에 있다. 우리 배타적경제수역에서 불법조업을 한 혐의가 확인되면 관련 법률에 따라 담보금 부과 등 처분을 하고, 불법 어구와 어획물(약 39톤)을 전량 압수해 폐기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 임태호 지도교섭과장은 “그 동안 코로나-19에 따른 방역을 고려해 승선조사를 자제해 왔으나, 이를 악용해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철저한 방역조치 아래 승선조사를 강화해 우리 수산자원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