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9번째 임시선박 투입
HMM, 9번째 임시선박 투입
  • 박찬균 기자
  • 승인 2021.01.2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미 수출화물 3970TEU 선적, 중견‧중소기업 화물 68% 차지
지난해 8월부터 매월 1척 이상 임시 선박 투입…2월까지 지속 예정
▲ 23일 부산 HPNT(HMM부산신항터미널)에서 출항 예정인 46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포워드(Forward)호’가 미주 지역으로 향하는 국내 수출기업의 화물을 선적하고 있다.(사진=HMM)
▲ 23일 부산 HPNT(HMM부산신항터미널)에서 출항 예정인 46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포워드(Forward)호’가 미주 지역으로 향하는 국내 수출기업의 화물을 선적하고 있다.(사진=HMM)

(내외방송=박찬균 기자) HMM이 국내 기업들의 대미 수출화물을 운송하기 위해 9번째 임시선박을 23일 긴급 투입한다. 23일 부산 HPNT(HMM부산신항터미널)에서 출항 예정인 46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포워드(Forward)호’는 3970TEU의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미국 LA항으로 출발한다.

HMM은 선박을 추가로 확보하기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8월 이후 매월 1척 이상의 임시선박을 투입해 오고 있다. 지난해 미주 서안(부산LA)노선에 투입된 임시선박은 모두 7척이며, 이번에 출항하는 ‘HMM 포워드(Forward)호’를 포함해 총 8척의 임시선박이 투입됐다.

또한 지난해 12월 말에는 미주 동안(부산서배너(Savannah)) 항로에도 임시 선박 1척이 긴급 투입되면서 지금까지 총 9척의 임시 선박이 투입됐다. 서배너(Savannah)는 미국 조지아주 남동부 서배너강 하구에 있는 항구도시다.

이달 말에는 유럽 항로(부산로테르담/함부르크)에도 임시 선박 1척 투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세계 해운시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난해 상반기 위축됐던 해상 물동량이 하반기부터 급증하면서 선박뿐만 아니라 컨테이너 박스를 확보하는 데에도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다. 유휴 선박도 없는 HMM은 이러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국내 수출기업들의 어려움 해소를 위해 임시선박을 지속적으로 투입해 오고 있다.

HMM 관계자는 “지속적인 임시선박 투입은 수출에 차질을 빚고 있는 국내 화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갖고, 수출기업들의 화물이 차질없이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의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