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18일 백기완 선생 서울 분향소
[포토] 18일 백기완 선생 서울 분향소
  • 이상현 촬영기자
  • 승인 2021.02.1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백기완 선생이 지난 15일 새벽 영면에 들었다. 2021.02.18. (사진=이상현 촬영기자)
▲ 백기완 선생이 지난 15일 새벽 영면에 들었다. 2021.02.18. 서울시청 서울광장 분향소 (사진=이상현 촬영기자)

(내외방송=이상현 촬영기자) 백기완 선생이 15일 새벽 4시45분께 영면에 들었다. 

▲ ▲  추모를 하고 있는 손자와 할아버지. 2021.02.18. 서울시청 서울광장 분향소. (사진=이상현 촬영기자)
▲ 추모를 하고 있는 손자와 할아버지. 2021.02.18. 서울시청 서울광장 분향소. (사진=이상현 촬영기자)

장례는 ‘노나메기 세상 백기완 선생 사회장’이라는 이름으로 5일장으로 치러진다. 노나메기는 ‘너도 일하고 나도 일하고, 그리하여 모두가 올바로 잘사는 세상’이라는 뜻의 우리말이다. 백발의 청년으로 거리의 투사로 살았던 선생의 평생 꿈이자, 선생의 삶을 고스란히 담은 사상이기도 하다.

▲ 백기완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 2021.02.18. 서울시청 서울광장 분향소 (사진=이상현 촬영기자)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