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공무원 또 뽑는다...'공무원 100만 시대'
문재인 정부, 공무원 또 뽑는다...'공무원 100만 시대'
  • 허수빈 아나운서
  • 승인 2021.02.23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도별 국가공무원 정원 계획 및 역대 행정부 공무원 정원 (사진=행정안전부)
▲ 연도별 국가공무원 정원 계획 및 역대 행정부 공무원 정원 (사진=행정안전부)

(내외방송=허수빈 아나운서) 행정안정부(행안부)는 23일 국무회의에서 공무원 증원 방안을 담은 29개 부처 직제 개정령안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올해 경찰, 교원, 생활안전 등 국가직 공무원 8345여명을 선발한다.

시기별로는 이달 4876명을 증원하고 다음 달까지 1300명, 2분기 285명, 3분기 1884명 등을 증원할 계획이다. 총 8345여명이 충원되면 올 연말 국가직 공무원 수는 74만 4254명까지 증가한다.

증원 규모는 지난해 1만 1359명 보다 3014명 줄어들었다. 문 정부는 2018년 9117명, 2019년 1만 2706명, 2020년 1만 1359명을 증원했고 지난해 국회 심의를 거쳐 올해 8345명 증원을 결정했다.

증원은 줄었지만 매년 정원을 확대하면서 공무원 수는 역대 최대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국가직 공무원 정원은 73만 5909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였다. 행정안전부가 23일 발표한 ‘2021년 중앙부처 공무원 증원계획’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체 공무원은 110만 1885명으로 국가직 73만 5909명, 지방직 36만 597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부에 헌법기관 등을 합한 전체 공무원은 총 112만 7129명이다.

이는 박근혜 정부 말 국가직 공무원 수인 63만 1380명보다 10만 4529명 증가한 수치다. 이와 관련해 행안부 관계자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경찰 인력을 제외하고 인력 증원이 크지 않았다”며 “이런 부분에 2017년 이후 집중 투입이 이뤄지면서 2019년 정점을 이루다 증가율이 줄어드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어 “맞춤형 행정 수요가 커지고 있고 정부의 일자리 로드맵에 따라 부처별 인력 수요에 따른 증원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